영화 '싱크홀' 배우들이 100만 돌파 감사 인사를 전했다. / 사진제공=쇼박스
영화 '싱크홀' 배우들이 100만 돌파 감사 인사를 전했다. / 사진제공=쇼박스


영화 '싱크홀'이 개봉 6일째 100만 관객을 돌파, 올해 개봉한 한국 영화 중 가장 빠르게 100만 관객 고지를 넘어서는 쾌거를 이뤘다.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16일 오전 11시 19분께 '싱크홀'의 누적 관객 수는 100만792명으로 집계됐다. 지난 11일 개봉 직후 한국 영화 최고 오프닝 기록을 세우며 올여름 극장가를 확실하게 점령한 재난 버스터 '싱크홀'이 이로써 올해 개봉한 한국 영화 중 가장 빠른 속도로 100만 관객을 넘어서게 됐다. 이는 지난해 8월, 개봉 4일째 100만 관객을 넘은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이후 한국 영화 중에서는 가장 빠른 속도다.
영화 '싱크홀' 포스터 / 사진제공=쇼박스
영화 '싱크홀' 포스터 / 사진제공=쇼박스
'싱크홀'의 배우 차승원, 김성균, 이광수, 김혜준, 권소현, 남다름은 인증샷으로 100만 관객 돌파 감사를 전했다. 이들은 지치고 힘든 시기에 극장을 찾아준 관객들에게 감사의 마음과 정성을 담아 직접 손글씨로 고마움을 표했다.

11년 만에 마련한 내 집이 지하 500m 초대형 싱크홀로 추락하며 벌어지는 재난 버스터 '싱크홀'은 개봉 이후 다양한 연령대의 관객들에게 공감과 만족도를 이끌어내며 휴가철을 맞이한 관객들의 발걸음을 극장가로 향하게 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싱크홀'은 신선한 소재를 확실한 볼거리와 유쾌함으로 조화롭게 완성, 여름 오락 영화로 관객들을 사로잡고 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