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싱크홀' 포스터 / 사진제공=쇼박스
영화 '싱크홀' 포스터 / 사진제공=쇼박스


영화 '싱크홀'이 개봉 첫 주 주말 박스오피스 1위를 기록했다.

16일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싱크홀'은 첫 주 관객수 64만7267명, 누적 관객수 92만2046명을 동원하며 주말 전체 박스오피스 정상을 차지했다. 이는 올해 개봉한 한국 영화 최고의 첫 주 스코어다. 뿐만 아니라 '싱크홀'은 지난 14일 25만1733명, 15일일 26만9841명을 동원, 지난 1일 '모가디슈'가 기록한 일일 관객 수 24만1879명을 넘어서며 이틀 연속 올해 한국 영화 일일 최다 관객수까지 돌파했다. 앞서 올해 개봉한 한국 영화 최고 오프닝 기록과 최단 시간 50만 관객 돌파 기록까지 차례로 갈아치운 '싱크홀'의 기세는 당분간 계속될 전망이다.

11년 만에 마련한 내 집이 지하 500m 초대형 싱크홀로 추락하며 벌어지는 재난 버스터 '싱크홀'은 개봉 이후 다양한 연령대의 관객들에게 공감과 만족을 이끌어내며 휴가철을 맞이한 관객들의 발걸음을 극장가로 향하게 하고 있다. 신선한 소재를 확실한 볼거리와 유쾌함으로 조화롭게 완성, 대적할 수 없는 여름 최고의 오락 영화로 관객들을 사로잡으며 입소문 흥행 중이다. 차승원, 김성균, 이광수, 김혜준이 완성한 다양한 세대의 캐릭터들이 관객들의 공감을 불러일으키고, 그들이 전하는 긍정의 에너지가 올해 여름 극장가에 활력을 불어넣었다는 호평 세례 또한 이어지고 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