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구교환./ 사진제공=나무엑터스
배우 구교환./ 사진제공=나무엑터스


배우 구교환이 드라마 '괴이'의 남자 주인공 '정기훈' 역에 캐스팅됐다.

소속사 나무엑터스는 9일 "구교환이 티빙 오리지널 '괴이'(극본 연상호·류용재, 감독 장건재, 기획 티빙·스튜디오드래곤, 제작 클라이맥스 스튜디오)에 출연한다"고 밝혔다.

'괴이'는 세상에 나오지 말았어야 할 '그것'의 저주에 현혹된 사람들과 전대미문의 괴이한 사건을 쫓는 고고학자의 이야기를 그린다. 미스터리한 귀불의 발견과 함께 재앙에 휩쓸린 한 마을, 기이한 공포를 마주한 사람들의 혼돈과 이를 추적하는 과정이 뼛속까지 스미는 서스펜스를 선사한다. 무엇보다 '서울역' '부산행' '반도' 등을 통해 독창적 세계관을 구축하며 K-장르물의 진화를 이끌어온 연상호 작가가 또 다른 차원의 판타지 스릴러를 예고해 기대감을 높인다.

구교환은 '괴이'에서 기이한 초자연 현상을 연구하는 괴짜 고고학자 '정기훈'을 연기한다. 이수진(신현빈)의 전 남편인 그는 뜻하지 않은 사건으로 인생이 달라진 인물로, 지금은 오컬트 잡지이자 유튜브 채널인 '월간괴담'을 운영하고 있다. 정기훈은 진양군에 나타난 귀불을 조사하게 되면서 믿지 못할 기이한 현상과 마주하게 된다.

감각적인 연기와 강렬한 존재감으로 충무로의 이목을 집중시킨 구교환은 '메기', '꿈의 제인' 등에 출연하며 한국 독립영화계를 풍성하게 가꿔온 독립영화계의 스타다. 특히, 지난해 영화 '반도'에서 서대위 역할을 맡아 가장 독특하면서도 매력적인 캐릭터를 완성해 큰 화제를 모았다. 이후 다양한 작품에서 활약하며 주목받고 있는 그는 올 여름 넷플릭스 스페셜 에피소드 '킹덤:아신전', 영화 '모가디슈', 그리고 공개를 앞둔 넷플릭스 시리즈 'D.P.'까지, 안방과 스크린을 종횡무진 넘나들며 열일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이런 가운데 영화 '반도'에 연상호 작가와의 두 번째 만남인 '괴이'의 캐스팅 소식이 알려지며 구교환이 보여 줄 새로운 모습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괴이'는 2022년 상반기 공개 예정이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