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가디슈'./ 사진제공=쇼박스
'모가디슈'./ 사진제공=쇼박스


영화 '모가디슈'(감독 류승완)가 신작 '더 수어사이드 스쿼드'의 공세에도 11일 연속 박스오피스 정상을 지켰다.

8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 입장권 통합전산망 에 따르면 '모가디슈'는 지난 7일 하루 동안 19만 2629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다. 누적관객수는 151만 5717명이다.

지난달 28일 개봉한 '모가디슈'는 11일 동안 박스오피스 1위 자리를 지켰다. 특히 개봉 7일 만인 지난 3일에는 올해 한국영화 최초로 100만 관객을 돌파하는 저력을 과시했다. 특히 코로나19와 올림픽 여파에도 굳건하게 관객을 모으고 있어, 200만 돌파는 시간문제다.

'모가디슈'는 1991년 소말리아의 수도 모가디슈에서 내전으로 인해 고립된 사람들의 생사를 건 탈출을 그린 영화로, '베테랑'의 류승완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배우 김윤석, 조인성, 허준호, 구교환, 김소진, 정만식, 김재화 등이 열연했다.

박스오피스 2위는 '더 수어사이드 스쿼드'다 하루 동안 7만 5293명을 동원, 누적 관객수 21만 8284명을 기록했다.

뒤이어 '보스 베이비2'가 2만 9938명을 모아 3위를 차지했다. 누적 관객수는 80만 6766명이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