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황정민(왼쪽), 필감성 감독이 5일 열린 영화 '인질'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NEW
배우 황정민(왼쪽), 필감성 감독이 5일 열린 영화 '인질'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NEW


영화 '인질'의 필감성 감독이 배우 황정민을 극찬했다.

5일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인질'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필감성 감독과 배우 황정민이 참석했다.

황정민은 이번 영화에서 서울 한복판에서 납치된 톱배우 역을 맡았으며, 자신과 같은 이름의 인물을 연기하게 됐다.

이번 영화가 연출 데뷔작인 필감성 감독은 "어제 잠을 잘 못 잤다. 실감나지 않는다. 오랜 준비 기간을 거쳤는데 황정민이라는 최고의 배우와 좋은 신인배우들, 최고의 제작사 외유내강과 함께하게 되어 영광이다"고 소감을 밝혔다.

필감성 감독은 "예전에 우연히 해외 범죄를 다룬 다큐멘터리를 봤다. 어떤 톱스타가 납치됐다가 경찰에 의해 무사히 하루 만에 구출됐다는 실화를 봤고 흥미로웠다. 한국에서 영화로 해보면 어떨까 생각한 게 출발점이었다"고 소개했다. 황정민을 캐스팅한 계기로는 "누가 하면 좋을까 생각하다가 자연스럽게 황정민 배우가 떠올랐다. 영화가 초중반 이야기가 인물이 의자에 묶여서 진행되는데 상반신만으로 감정의 스펙트럼을 표현할 수 있는 배우가 황정민이라고 생각했다. 영화에도 나오지만 '드루와'라든지 '브라더'라는 명대사를 쓰면서 관객들로 하여금 '내가 아는 황정민이 저기 잡혀있구나'라는 현실감을 주기 위해서 황정민 배우를 캐스팅했다"고 설명했다.

필감성 감독은 황정민에 대해 "촬영 전에 이미 황정민 배우가 다 체득하고 왔다. 처음에 한두 장면을 찍고 연출이 필요 없다고 생각했다. 선배님이 연기하는 경이로운 모습을 모니터를 봤다. 촬영을 끊지 않고 계속하다 보니 선배님이 대체 언제 컷을 할 거냐고 얘기하도 했다"며 극찬했다.

'인질'은 어느 날 새벽, 증거도 목격자도 없이 납치된 배우 황정민의 이야기를 그린 액션 스릴러. 오는 18일 개봉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