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황정민이 5일 열린 영화 '인질'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NEW
배우 황정민이 5일 열린 영화 '인질'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NEW


배우 황정민이 영화 '인질'에서 자신과 동명의 배역을 연기해 어려웠다고 털어놨다.

5일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인질'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필감성 감독과 배우 황정민이 참석했다.

황정민은 이번 영화에서 서울 한복판에서 납치된 톱배우 역을 맡았으며, 자신과 같은 이름의 인물을 연기하게 됐다.

황정민은 동명의 배역을 연기한 소감에 대해 "(영화 제작보고회 현장 등 모습이 담긴) 초반에 인질로 잡히기 전까진 제가 편하게 할 수 있지만 그건 영화상 1분 남짓뿐이다. 그 다음부터는 인질로 잡혀서 얘기가 진행되지 않나. 제가 납치를 당해본 적 없기 때문에 그 감정을 상상해서 설정해야 했다. 차라리 가상의 인물이었다면 제가 감정을 조율하고 만들 수 있었을 텐데 실제 황정민이었기 때문에 더 어려웠다"고 말했다. 또한 "내가 납치당했다면 실제로 어떤 기분일까 생각했다. 대본의 범주를 벗어나지 않은 범위 내에서 철저하게 황정민으로서 연기했다"고 전했다.

'인질'은 어느 날 새벽, 증거도 목격자도 없이 납치된 배우 황정민의 이야기를 그린 액션 스릴러. 오는 18일 개봉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