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싱크홀' 김혜준./ 사진제공=쇼박스
영화 '싱크홀' 김혜준./ 사진제공=쇼박스


영화 '싱크홀'로 돌아온 배우 김혜준이 로맨틱 코미디에 관심을 드러냈다.

5일 오전 김혜준과 화상 인터뷰를 진행했다. 김혜준은 '싱크홀' 관련 에피소드를 비롯해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싱크홀'은 11년 만에 마련한 내 집이 지하 500m 초대형 싱크홀로 추락하며 벌어지는 재난영화다. 배우 차승원, 김성균, 이광수, 김혜준 등이 열연했다.

극 중 김혜준은 동원(김성균)의 회사 인턴사원 은주로 분했다. 예상치 못한 극한의 상황에서 빠져 나오기 위해 분투한다.

김혜준은 그동안 '미성년' '변신' '킹덤' '싱크홀' 등 장르물에서 선굵은 연기를 보여주며 존재감을 과시했다. 앞으로 어떤 장르에서 어떤 연기를 보여주고 싶을까.

그는 "해보지 못한 장르가 많아서 있는데로 다 하고 싶다. 이번 재난 영화를 통해서 짧지만 액션을 경험 해 봤는데, 제대로 된 액션 연기를 해보고 싶다"고 밝혔다.

이어 "대놓고 로맨틱 코미디도 해보고 싶다. 지금까지와는 다른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 다양한 연기에 도전 하고 싶다"고 소망했다.

'싱크홀'은 오는 11일 개봉한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