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서지후./ 사진제공=씨제스
배우 서지후./ 사진제공=씨제스


신예 서지후가 드라마 '방법'에 이어 영화 '방법:재차의'에서 모범 형사로 활약했다.

지난 7월 28일 개봉한 영화 '방법: 재차의'(감독 김용완)는 되살아난 시체 '재차의'에 의한 연쇄살인사건을 막기 위해 미스터리의 실체를 파헤치는 이야기로, 한국의 샤머니즘과 오컬트를 접목한 신선함으로 호평 받았던 tvN드라마 '방법'의 세계관을 스크린으로 확장한 작품이다.

앞서 서지후는 드라마 '방법에서 열혈 모범형사 강형사 역을 맡아 열연했다. 임진희(엄지원 분)가 거대한 악과 싸우는데 든든한 조력자로 활약해 눈도장을 찍었다. 지난 28일 개봉한 영화 '방법: 재차의'에서도 강형사로 분해 의문의 살인사건 수사 과정을 설명하는 첫 장면부터 마지막 끔찍한 살인의 단서를 찾는 집요한 모습까지 인상적인 연기를 펼쳤다. 아울러 좀비보다 빠른 시체 군단 재차의를 막아내는 액션까지 열혈 형사로서 활약했다.

올 여름 유일한 워맨스로 주목 받고 있는 '엄지원-정지소'의 활약에 조력자 역할을 하고, 광역수사팀장 정문성의 오른팔로 모범 형사 역할을 한 서지후는 "드라마에 이어서 영화에도 참여하게 되어서 행복하고 감사했다. 드라마에서 인연을 맺은 감독님, 제작진들과 다시 호흡을 맞출 수 있어서 편하게 연기할 수 있었고, 덕분에 여러가지를 시도해 볼 수 있는 현장이었다"고 소감을 말했다.

이어 "촬영하는 기간동안 너무 즐거웠는데, 그런 편안한 호흡이나 관계들이 영화 안에 잘 녹아든 것 같아 뿌듯했다. 영화를 보며 소중한 추억들이 떠올라서 울컥하기도 했다. 영화 보고나서 같이 촬영했던 분들께 감사 연락을 다 드렸다"며 "엄지원 선배는 촬영이 없는 날에도 응원해 주시고 현장에서 제가 어떻게 할지 함께 고민해 주셔서 감사했다. 정문성 선배님과는 같이 촬영하는 장면이 많았는데, 동네 형처럼 정말 잘 해주셨다. 그래서 정문성 선배의 연극과 뮤지컬도 보러 갔었다. 다음에는 브로맨스 한번 꼭 찍어보고 싶다. 그리고 김용완 감독님께서는 항상 제 생각을 이해해주시고, 편하게 대해 주셔서 감사했다"라고 마음을 전했다.

영화 '방법:재차의'에서 활약한 서지후는 최근 영화 '드림즈'와 '와일드'에 캐스팅되어 촬영을 마쳤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