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싱크홀' 차승원./ 사진제공=쇼박스
영화 '싱크홀' 차승원./ 사진제공=쇼박스


영화 '싱크홀'의 차승원이 동료들의 도움으로 캐릭터를 완성했다고 밝혔다.

2일 오후 서울 CGV용산 아이파크몰에서 '싱크홀'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배우 차승원, 김성균, 이광수, 김혜준, 권소현, 남다름과 김지훈 감독이 참석한 가운데 비대면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이날 차승원은 "'싱크홀'은 시나리오 완성도가 좋았다"라며 "제가 따로 캐릭터를 준비했다기보다 상황이 잘 만들어졌다. 각각의 캐릭터들이 제 캐릭터를 완성해줬다"라고 밝혔다. 극 중 차승원은 아들과 함께 싱크홀로 추락하는 프로 참견러 '만수'를 연기했다.

이어 '싱크홀 상황이 닥쳤을 때 가장 생존력이 뛰어날 것 같은 사람은 누군가'라는 질문에 "나는 아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싱크홀'은 11년 만에 마련한 내 집이 지하 500m 초대형 싱크홀로 추락하며 벌어지는 재난 버스터다. 8월 11일 개봉.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