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방법: 재차의' 정지소./ 사진제공=CJ ENM
영화 '방법: 재차의' 정지소./ 사진제공=CJ ENM


영화 '방법: 재차의'의 배우 정지소가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하고 싶다고 밝혔다.

27일 오전 '방법: 재차의'의 정지소와 화상 인터뷰를 가졌다. 영화 관련 에피소드 외에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앞서 '방법: 재차의'에서 정지소와 호흡을 맞춘 배우 엄지원이 '전지적 참견 시점' 에 출연해 화제가 됐다. 이에 정지소는 "저는 '나 혼자 산다'에 나가고 싶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정지소는 "집에 있을 때 '나 혼자 산다'를 자주 본다. 좋아하는 프로그램이다. 제가 혼자 살고 있기 때문에 '나 혼자 산다'를 보면서 따라 하기도 한다"라며 "경수진 선배가 테라스에서 떡볶이 먹는 걸 보고 '나도 테라스를 가져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방법: 재차의'는 되살아난 시체 '재차의'에 의한 연쇄살인사건을 막기 위해 미스터리의 실체를 파헤치는 이야기를 그린다. 정지소는 죽음의 저주를 거는 방법사 '백소진'으로 분했다.

오는 28일 개봉.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