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윤석 /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배우 김윤석 /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배우 김윤석이 영화 '모가디슈'를 함께한 류승완 감독과 배우 허준호, 조인성을 향한 믿음을 드러냈다.

'모가디슈'에 출연한 배우 김윤석과 26일 화상 인터뷰를 통해 만났다. 김윤석은 주 소말리아 한국 대사 한신성 역을 맡았다.

김윤석은 "류승완 감독과 꼭 작업해보고 싶었다. 두어 번 정도 기회가 있었는데 서로 스케줄이 안 맞아 만나지 못했다. 보통 그렇게 어긋나면 다시 시나리오 주기가 망설여질 텐데 그런데도 감독님은 다시 한 번 손발을 맞춰보자고 했다"고 전했다. 이어 "시나리오를 읽자마자 이게 가능한 영화냐, 말이 안 된다고 했다. 어마어마한 군중과 정부군, 반군들, 이 많은 흑인 배우들을 어떻게 캐스팅할 것인가 싶었다. 하지만 가능하다면 도전해보고 싶었다"며 "고생했지만 감탄할 만큼 준비를 많이 했다"고 류승완 감독의 철저한 면모를 치켜세웠다. 또한 "류승완 감독에 대해 나는 '저 사람은 신발을 안 벗고 자겠다'고 표현했다. 24시간 영화 현장 속에 있는 모습이다. 신발을 안 벗고 자나 싶을 만큼 모든 걸 점검하고 본인이 직접 나서서 이리 뛰고 저리 뛰고 점검하고 안전을 체크한다. 그런 모습에서 '이 사람은 책상에 앉아서 영화를 만든 사람이 아니라 벌판에 타잔처럼 날아다니며 영화를 만드는구나 싶었다. 그런 모습이 좋았다. 그런 긍정 에너지는 사람들에게 반드시 좋은 에너지를 준다. 현장에서 허물 없이 얘기 나누며 공동 작업을 한다는 느낌을 준다"고 칭찬했다.

극 중 한국대사관 참사관 강대진 역의 조인성에 대해서는 "꼭 만나 보고 싶은 배우였다"고 밝혔다. 그는 "'비열한 거리'를 보고 참 좋은 배우구나 했고 사석에서 두어 번 정도 만났다. 조인성 배우가 이번 영화에 합류한다는 얘기를 들었을 때 배우 대 배우로도 만나보고 싶었지만 인간 대 인간으로도 만나보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조인성 배우가 저보다 나이가 적지만 굉장한 절제력과 이성적 판단력, 또한 담백한 면모가 연기에 다 묻어난다. 그래서 연기에 신뢰감이 간다. 같이 호흡 맞췄을 때 티키타카, 주고받는 것이 억지스럽지 않고 서로 받아들이며 자연스럽게 잘 맞았다"며 조인성을 향한 신뢰감을 드러냈다.

극 중 북한대사관 림용수 대사 역의 허준호에 대해서는 "사석에선 제가 형이라고 부른다. 작품에선 주로 카리스마 있는 모습으로 나오지만 평소 제가 보는 허준호 배우는 언제나 웃고 있다. 평상시에는 말수가 많지 않고 항상 웃으며 뒤에서 지켜보고 있는 느낌이다. 그런 모습이 림용수 대사의 모습과 겹쳐있다고 생각한다. 나서야 하지 않을 때 나서지 않고 반드시 나서야 할 때 나서는 절제력 있는 모습이 나온다. 시나리오에서도 보면 저보다 훨씬 뛰어나고 능력 있다. 20년을 먼저 아프리카에서 터를 다져온 사람이라 자신만만하다. 그런 모습이 허준호 배우에게 잘 어울린다"고 말했다. 또한 "오랫동안 드라마, 영화 다 했는데 저와 작품으로 만난 건 처음이다. 저는 이런 배우들이 정말 오래오래 작업하길 바라고 만나고 싶다"고 덧붙였다.

'모가디슈'는 1991년 소말리아의 수도 모가디슈에서 내전으로 인해 고립된 사람들의 생사를 건 탈출 이야기. 오는 28일 개봉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