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윤석·조인성·허준호 주연
소말리아 내전에 고립된 남북한 사람들의 실화 바탕
화려한 볼거리+압도적 스케일
백미는 탈출이 걸린 카체이싱 장면
영화 '모가디슈' 포스터 /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모가디슈' 포스터 /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시청각 쾌감과 이념을 넘어선 휴머니즘이 적절히 어우러졌다. 과하지 않은 '신파 코드'는 말끔한 감동을 전하고 액션 장면에는 인물들의 절박한 심리가 담겨 오락성과 깊이를 모두 챙겼다. 코로나와 무더위로 인한 우울감과 갈증을 해소시켜줄 작품, 류승완 감독의 신작 영화 '모가디슈'다.

1991년은 한국은 86년 아시안 게임과 88년 서울올림픽 등을 마치고 세계화라는 과제의 완성을 위해 UN 가입이 필요한 상황이었다. 당시 북한도 UN 가입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었다. UN 회원국의 투표로 가입 여부가 결정되기 때문에 소말리아의 한 표는 남북한 모두에게 중요했다. 더욱이 북한은 남한보다 20년 앞서 아프리카에서 대외 외교 활동을 벌이고 있던 상황이었기에 남한은 불리한 위치에 있었고, 이에 남북한의 수싸움은 팽팽했다. 이처럼 남북이 소말리아에서 외교 총력전을 벌이고 있던 가운데 소말리아 내전이 발발한다. 남한 영사관 직원들뿐만 아니라 북한 영사관 직원들도 모가디슈 한복판에 고립되고 만다.
영화 '모가디슈' 스틸 /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모가디슈' 스틸 /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모가디슈'는 1991년 모가디슈에서 일어난 실화를 바탕으로 하는 작품이다. 250억 원의 제작비가 투입된 만큼 화려하고 스펙터클한 볼거리, 압도적 스케일을 자랑한다. 모로코 올로케이션으로 촬영된 이국적 풍광들도 완성도 높은 영상미를 구현해내는 데 한몫했다.

김윤석, 조인성, 허준호, 구교환을 비롯해 정만식, 박경혜, 김재화, 김소진 등 연기력과 흥행력을 갖춘 배우들이 골고루 포진돼 연기 앙상블을 이뤄냈다. 다만 등장인물이 많기 때문에 인물 각각의 서사를 깊게 다루지는 않고 '탈출'이라는 하나의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각각의 역할에 중점을 뒀다. 김윤석은 리더십과 인간미를 고루 갖춘 한국 대사관 역할로 영화를 힘 있게 이끌고 가고 허준호는 강단 있으면서도 유연한 북한 대사관 역할로 극 중 인물들 간의 갈등과 화합을 적절히 이끌어낸다. 판단력과 추진력을 갖춘 한국 대사관 참사관 역의 조인성은 번뜩이는 기지와 위트, 능청스러움으로 이야기의 완급을 조절하고 활력을 불어넣는다. 구교환이 연기한 북한 참사관은 생존보다 이념이 앞설 때가 있는 인물로 갈등과 짜증을 불러오지만, 이러한 인물도 설득력 있고 현실적이기에 수용할 수 있다. 이외에도 조연들이 각자의 자리에서 제 역할을 해내 생동감 있는 이야기를 완성해냈다.
영화 '모가디슈' 스틸 /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모가디슈' 스틸 /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의 백미는 후반부 인물들의 사활이 걸린 탈출신이다. 반군과 정부군이 팽팽하게 대립하며 총격전이 벌어지는 도시, 그 누구도 안전을 보장 받을 수 없는 상황에서의 탈출은 심장을 조이게 한다. 부상자와 사망자가 즐비한 비포장도로를 먼지 날리며 차타고 달리는 모습에서 인물들의 절박한 심정과 함께 전쟁이라는 참상이 피부로 느껴진다. 영화 속 인물들의 땀 냄새와 꿉꿉한 공기, 살벌한 분위기도 고스란히 전해진다.

'모가디슈'는 전반부에는 남북한 간의 치열한 외교전으로 재미를 선사하고 후반부에는 탈출을 함께 도모하며 정을 쌓아가는 남북한 인물들의 모습으로 뭉클함을 준다. 남북한 갈등이 소재가 되고 대규모 제작비가 투입된 한국 영화의 대부분은 눈물 쥐어짜기식 감동 코드를 넣지만 '모가디슈'는 감정이 과하지 않고 드라마틱하면서도 담백한 표현으로 깔끔한 인상을 준다.

'모가디슈'는 오는 28일 개봉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