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보스 베이비2' 포스터 / 사진제공=유니버설 픽쳐스
영화 '보스 베이비2' 포스터 / 사진제공=유니버설 픽쳐스


영화 '보스 베이비2'가 이틀째 박스오피스 1위를 수성했다.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보스 베이비2'는 지난 22일 하루 동안 4만1508명을 모아 1위 자리를 지켰다. 이날까지 누적 9만9422명이 영화를 봤다. '보스 베이비2'는 진짜 보스가 된 테드가 조카인 줄만 알았던 뉴 보스 베이비 티나의 지시로 다시 베이비로 돌아가야 하는 이야기를 그린 패밀리 비즈니스 어드벤처다.

'블랙 위도우'는 2위 자리를 지켰다. 일일 관객 수는 4만1106명, 누적 관객 수는 233만684명이다. '블랙 위도우'는 마블 히어로 블랙 위도우인 나타샤 로마노프(스칼렛 요한슨)가 자신의 과거와 연결된 레드룸의 숨겨진 음모를 막기 위해 진실을 마주하고, 모든 것을 바꿀 선택을 하게되는 마블 스튜디오의 올해 첫 액션 블록버스터이다. '캡틴 아메리카: 시빌 워'부터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사이의 알려지지 않은 블랙 위도우의 이야기가 담겼다.

'랑종'은 3위를 유지했다. 하루 동안 2만1043명을 추가해 누적 관객 67만280명을 기록했다. '랑종'은 태국 북동부 이산 지역의 산골마을, 신내림이 대물림되는 무당 가문의 피에 관한 세 달간의 기록을 그린 영화로, '곡성'의 나홍진 감독이 제작·기획했다.

이날 개봉한 '은혼 더 파이널'은 4위로 진입했다. 개봉 첫날 7996명을 모았으며 개봉 전 시사회 관객까지 누적 9969명을 기록했다. '은혼 더 파이널'은 최후의 적에 맞선 긴토키 3인방과 옛 친구들의 일생일대 결전을 담은 시리즈 최종장이다.

'이스케이프 룸 2: 노 웨이 아웃'는 한 계단 내려가 5위를 차지했다. 일일 관객 수는 6764명, 누적 관객 수는 15만142명이다. '이스케이프 룸 2: 노 웨이 아웃'은 출구 없는 탈출 게임의 생존자들이 게임 설계자의 실체를 파헤치다 또 다른 생존자들과 더 강력해진 게임에 휘말리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 서바이벌 스릴러다.

이어 '크루엘라', '아이스 로드', '모가디슈', '호스트: 접속금지', '발신제한'이 10위 안에 들었다.

23일 오전 8시께 실시간 예매율은 '보스 베이비2'가 25.7%로 1위를 달리고 있다. 2위는 '블랙 위도우'(20.1%), 3위는 '모가디슈'(15.1%)이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