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조인성이 22일 열린 영화 '모가디슈'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배우 조인성이 22일 열린 영화 '모가디슈'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배우 조인성이 영화 '모가디슈'에 출연한 이유를 밝혔다.

22일 오후 서울 신천동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에서 영화 '모가디슈'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류승완 감독과 배우 김윤석, 조인성, 허준호, 구교환, 김소진, 정만식, 김재화, 박경혜가 참석했다.

배우 김윤석은 주 소말리아 한국 대사 한신성 역을 맡았다. 조인성은 주 소말리아 한국 대사관 참사관 강대진을 연기했다. 허준호는 주 소말리아 북한 대사 림용수로 분했다. 구교환 주 소말리아 북한 대사관 참사관 태준기를 연기했다. 김소진은 한국 대사관 한신성의 부인 김명희 역을 맡았다. 이외에 정만식, 김재화, 박경혜는 주 소말리아 한국 대사관 직원들로 분했다.

조인성은 "소박한 마음에서 시작했다. 그동안 혼자 이끌어가는 작품을 해왔는데 이번에는 감독님과 김윤석 선배님, 허준호 선배님이 함께하신다고 하길래 작은 역할이라도 같이 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우선적으로 들어서 참여를 결심했다"고 밝혔다. 영화 관람에 대한 소감으로는 "당시의 개인적 생활도 생각이 날 만큼 촬영 당시 그 너머의 나와 우리가 생각나서 이번 영화는 더욱 남달랐다.

조인성은 구교환과의 액션 장면에 대해 "몸으로 부딪히는 연기는 몸이 아프기 마련이다. 아픈 와중에도 이 정도면 호흡이 잘 맞았다"고 자랑했다. 구교환은 "선배님이 언제나 '순두부 터치'를 자랑해서 소품이나 선배님의 킥들이 안전했다. 오히려 춤추듯이 액션신이 진행됐다. 재밌는 춤을 추는 기분이었다"고 말했다.

조인성은 "외부신 촬영을 할 때는 사고가 나지 않으면서 생동감 있어야 해서 신경 쓰였고 내부신은 좁은 공간안에서 생동감 있게 표현해야 해서 힘들었다. 몸을 많이 움직여야 해서 끝나고 나면 목이 아플 정도였다. 옆에 태워서 운전하는 신이었기 때문에 사고가 나면 전체 배우가 다치지 않나. 안전과 촬영 사이에서 카오스 같은 감정을 느꼈다"고 말했다.

'모가디슈'는 1991년 소말리아의 수도 모가디슈에서 내전으로 인해 고립된 사람들의 생사를 건 탈출 이야기. 오는 28일 개봉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