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방법: 재차의' 연상호./ 사진제공=CJ ENM
영화 '방법: 재차의' 연상호./ 사진제공=CJ ENM


영화 '방법: 재차의'의 연상호 작가가 판타지가 없는 범죄물을 계획중이라고 밝혔다.

21일 '방법: 재차의'의 각본을 쓴 연상호 작가와 화상 인터뷰를 가졌다. 영화 관련 에피소드 외에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연 작가는 "지금까지 해왔던 것과 다른 작품을 하고 싶다"고 속내를 털어놨다.

이어 연작가는 "세계관이 없는 작품을 하과 싶다는 생각을 오래전부터 했다. 판타지가 전혀 없는 범죄물을 구상 했는데, 그런 작품들을 선보일 수 있을 것 같다"라고 귀띔했다.

연 작가는 "역설적으로 애니메이션인 '돼지의 왕', '사이비' 때는 판타지가 없었다. 오히려 실사 영화를 하면서 판타지가 섞인 작품을 많이 했다"라며 "내년 정도에는 범죄물이나 사회물을 해보려고 한다. 몇 작품 정도 준비하고 있다. 말이 연니버스지 규정되기 보다. 남이 '이렇게 하자'고 하면 반대로 가고 싶은 생각이 많다. 다른 걸 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방법: 재차의'는 되살아난 시체 '재차의'에 의한 연쇄살인사건을 막기 위해 미스터리의 실체를 파헤치는 이야기를 그리며 배우 엄지원, 정지소, 오윤아 등이 열연한다.

여기에 tvN 드라마 '방법'에서 쫄깃한 연출력을 보여준 김용완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영화 '부산행' '반도' '서울역'으로 일명 '연니버스'를 구축한 연상호 작가가 각본을 썼다. 여기에 '부산행' '곡성' '검은사제들' 등을 흥행시킨 제작진이 총출동해 기대를 더한다.

오는 28일 개봉.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