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법: 재차의' 연상호./ 사진제공=CJ ENM
'방법: 재차의' 연상호./ 사진제공=CJ ENM


영화 '방법: 재차의'의 연상호 작가가 드라마 '방법'을 기획할 때부터 배우 엄지원을 염두에 뒀다고 밝혔다.

21일 '방법: 재차의'의 각본을 쓴 연상호 작가와 화상 인터뷰를 가졌다. 영화 관련 에피소드 외에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연 작가는 "임진희라는 캐릭터를 작업할 때부터 엄지원을 생각했다"라며 "그동안 엄지원이 여러 영화에서 보였던 이미지에 대해 좋은 기억을 갖고 잇었다. 영하 '스카우트'에서 엄지원이 연기했던 세영 역할이 임진희의 과거와 비슷하다"라고 설명했다.

연 작가는 "그동안 엄지원이 선택했던 작품들을 보면 '페스티발' '경성학교' '기묘한 가족' 등 장르의 폭이 넓다. 그런걸 보면서 모험심이 많은 배우라고 생각해 같이 작업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방법: 재차의'는 되살아난 시체 '재차의'에 의한 연쇄살인사건을 막기 위해 미스터리의 실체를 파헤치는 이야기를 그리며 배우 엄지원, 정지소, 오윤아 등이 열연한다.

여기에 tvN 드라마 '방법'에서 쫄깃한 연출력을 보여준 김용완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영화 '부산행' '반도' '서울역'으로 일명 '연니버스'를 구축한 연상호 작가가 각본을 썼다. 여기에 '부산행' '곡성' '검은사제들' 등을 흥행시킨 제작진이 총출동해 기대를 더한다.

오는 28일 개봉.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