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엄지원./ 사진제공=CJ
배우 엄지원./ 사진제공=CJ


배우 엄지원이 영화 '방법: 재차의'에서의 임진희 캐릭터가 연기하기 가장 어려웠다고 밝혔다.

21일 오전 '방법: 재차의'의 엄지원과 화상 인터뷰를 가졌다. 영화 관련 에피소드 외에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엄지원은 "재차의(되살아난 시체)가 목을 조를 때, 실제로 경험이 없으니 어느정도로 아플지, 어떤 표정을 지어야 할 지 몰랐다. 그것도 사람이 아니라 재차의가 목을 졸랐기 때문에 어느 정도 힘일 지 몰라 더 막막했다"라며 "왜 나는 맨날 당하기만 하나 싶어 능력 좀 달라고 말하기도 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다른 영화는 인물이 처한 상황에 맞게 감정을 실어서 연기하면 되는데, '방법: 재차의'의 임진희는 드라이하게 써 있는 여자 역할이어서, 감정을 표현하기 힘들었다. 내가 느낀 감정을 관객들도 똑같이 느낄 수 있을까 싶었다. 임진희 캐릭터가 드라마에서도 그랬고, 영화에서도 그랬고 가장 연기하기 힘들었다. 연기하기 힘든 캐릭터는 관객들도 보면 안다. 그런데 임진희 캐릭터는 그렇게 보여지지도 않으면서 연기하기 힘든 쉽지 않은 캐릭터였다"라고 토로했다.

'방법: 재차의'는 되살아난 시체 '재차의'에 의한 연쇄살인사건을 막기 위해 미스터리의 실체를 파헤치는 이야기를 그린다.

극 중 엄지원은 죽은 자가 벌인 기이한 연쇄살인사건을 막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기자 '임진희'로 열연했다.

오는 28일 개봉.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