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랑종'의 배우 나릴야 군몽콘켓 / 사진제공=쇼박스
영화 '랑종'의 배우 나릴야 군몽콘켓 / 사진제공=쇼박스


영화 '랑종'에 출연한 태국 배우 나릴야 군몽콘켓이 나홍진 감독이 제작한 작품에 참여하게 돼 기쁜 마음을 드러냈다.

20일 화상 인터뷰를 통해 태국 현지의 나릴야 군몽콘켓과 만났다. 나릴야 군몽콘켓은 이번 영화에서 원인 모를 이상 증세를 겪게 된 밍 역을 맡았다. 밍의 집안은 대를 이어 '바얀 신'을 섬겨왔으며, 밍의 이모 님이 무당이다.

태국의 샤머니즘을 소재로 한 '랑종'은 '곡성'의 나홍진 감독이 기획, 제작하고 직접 시나리오 원안을 집필한 작품이다. 연출을 맡은 반종 피산다나쿤 감독은 '셔터'로 태국 호러 영화의 새로운 지평을 열었다는 평을 받았으며, '피막'으로 태국 역대 흥행 1위라는 기록을 갖고 있다.

나릴야 군몽콘켓은 "이번 프로젝트에 참여하기 앞서서 친구들에게 정말 무서운 한국 공포영화가 있다고 소개 받았다. 그게 나홍진 감독의 '곡성'이었다. '곡성'을 보고 너무 무서워서 놀랐다"고 밝혔다. 또한 "대단한 감독님과 함께 프로젝트를 할 수 있게 돼서 기쁘고 놀라웠다"고 전했다.

나릴야 군몽콘켓은 "나 감독님의 '곡성'과 '추격자'를 봤는데, 모두 처음부터 끝까지 한번에 보지 못하고 중간중간 껐다 켰다를 반복했다. 숨이 멎을 것 같았기 때문이다. 관객으로 하여금 빠져들 게 하는 게 나 감독님 영화의 매력인 것 같다. 그래서 나 감독님이 대단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랑종'은 태국 북동부 이산 지역의 산골마을, 신내림이 대물림되는 무당 가문의 피에 관한 세 달간의 기록을 그린 영화. 지난 14일 국내에서 개봉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