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랑종'의 배우 싸와니 우툼마 / 사진제공=쇼박스
영화 '랑종'의 배우 싸와니 우툼마 / 사진제공=쇼박스


영화 '랑종'에 출연한 태국 배우 싸와니 우툼마가 나홍진 감독이 참여한 작품에 대한 믿음을 드러냈다.

19일 화상 인터뷰를 통해 태국 현지의 싸와니 우툼마와 만났다. 싸와니 우툼마는 무당 님 역을 맡았다.

태국의 샤머니즘을 소재로 한 '랑종'은 '곡성'의 나홍진 감독이 기획, 제작하고 직접 시나리오 원안을 집필한 작품이다. 연출을 맡은 반종 피산다나쿤 감독은 '셔터'로 태국 호러 영화의 새로운 지평을 열었다는 평을 받았으며, '피막'으로 태국 역대 흥행 1위라는 기록을 갖고 있다.

싸와니 우툼마는 "'랑종'에 참여하게 돼서 기뻤다. 반종 피산다나쿤 감독님의 '원데이'라는 영화에 단역으로 참여한 적이 있었는데 그때 봤을 때도 감독님이 존경스러웠다. 감독님은 섬세하면서도 강한 분이다. 존경하는 감독님의 영화에 캐스팅 제의를 받게 된 것만으로도 영광스러웠다"고 밝혔다. 이어 "영화를 찍으면서 스태프들도 좋았고 일하기엔 천국 같은 분위기였다"고 전했다. 또한 "태국보다 앞서 한국에서 개봉했는데 반응이 뜨겁다는 소식에 영광스럽고 기쁘다. '랑종'의 관객들과 영화가 개봉할 수 있도록 물심양면 협조해주신 관계자 여러분께 깊은 감사의 말씀드린다"고 덧붙였다.

싸와니 우툼마는 "나홍진 감독님의 '곡성'을 봤다. 한국의 '곡성'을 만든 나홍진 감독님과 태국에서 가장 유명한 감독님, 두 분이 같이 하는 영화에 함께할 수 있게 됐다고 들었을 때 정말 기뻤다. 나 감독님과 직접 소통하진 않았지만 반종 피산다나쿤 감독님을 통해서 커뮤니케이션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대단한 두 감독님이 힘을 합친 작품이면 그냥 무조건 대박이라는 얘길 제가 여러 번 했다"며 작품에 자신감을 보였다. 또한 "'랑종'은 기존의 호러영화와는 차원이 다르다. 호러영화 이상의 뭔가를 관객들에게 전달할 수 있는 영화다. 인간의 어두운 부분을 잘 표현한 영화라고 할 수 있다"고 차별점을 강조했다.

'랑종'은 태국 북동부 이산 지역의 산골마을, 신내림이 대물림되는 무당 가문의 피에 관한 세 달간의 기록을 그린 영화. 지난 14일 국내에서 개봉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