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문' 김소혜./ 사진제공=CJ CGV
'귀문' 김소혜./ 사진제공=CJ CGV


영화 '귀문'의 심덕근 감독이 배우 김소혜를 처음 만난 날을 떠올렸다.

19일 '귀문' 온라인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배우 김강우, 김소혜, 이정형, 홍진기, 심덕근 감독, 오윤동 CP가 참석했다.

이날 심 감독은 "'윤희에게' 등 작품을 보면서 김소혜는 성장형 배우라고 생각했다"라며 "작품을 볼 때 꾸미지 않은 당돌함이 있어 같이 작업하고 싶다고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심 감독은 "처음 김소혜를 만났을 때, 저도 낯을 가리는데 저보다 더 많이 낯을 가려서 '망했나?"라고 생각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 감독은 "이후에 김소혜가 대본에 빼곡하게 적어놓은 메모 등을 보면서 '잘 캐스팅 했구나' 싶었다. 그리고 카메라 앞에 섰을 때 극 중 혜영이 된 모습으로 서 있는 모습을 보면서 뿌듯 했다"라고 했다.

'귀문'은 1990년 집단 살인 사건이 발생한 이후 폐쇄된 귀사리 수련원에 무당의 피가 흐르는 심령연구소 소장과 호기심 많은 대학생들이 발을 들이며 벌어지는 극강의 공포를 그린 작품.

8월 개봉한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