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폰' 포스터 / 사진제공=일렛픽쳐스, 스튜디오보난자
영화 '폰' 포스터 / 사진제공=일렛픽쳐스, 스튜디오보난자


'가위', '분신사바' 등의 작품을 통해 국내 호러 장르의 신호탄을 쏘아올렸던 안병기 감독의 영화 '폰'이 2002년 여름 개봉 후 19년 만에 정식 재개봉한다. 한국영화의 흐름을 주도했던 작품들을 선별해 상영하는 CGV 시그니처K관에서 오는 28일 개봉을 확정지은 것. 폭염과 코로나에 갈 곳이 없는 영화팬들에게 더없이 좋은 여름 선물이 될 전망이다.

영화 '폰'은 괴전화가 계속돼 번호를 바꾸려 했던 지원이 특정 번호 외 다른 번호가 선택되지 않자, 이 번호와 관련된 의문의 사건을 파헤쳐가며 충격적인 진실에 마주하게 되는 이야기. 치열했던 2002년 여름 시즌,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의 '마이너리티 리포트' 등 할리우드 대작과 맞붙었던 '폰'은 이들 대작들에게 전혀 꿀리지 않는 긴 호흡의 흥행을 일궈내며 260만명이 넘는 전국 관객을 동원, 그해 흥행순위 10위를 기록했다. 뿐만 아니라 한국 공포영화 흥행순위에서도 '장화, 홍련', '곤지암'에 이어 역대 3위 자리를 당당히 지키고 있다. 이 영화를 연출한 안병기 감독은 이 영화의 재개봉 소식을 전하며 "요사이 많이 움츠러든 국내 공포·호러 장르에 이 영화 '폰'이 다시 도화선이 됐으면 한다"며 재개봉에 대한 짤막한 소감을 남겼다.
[공식] "19년 전 하지원"…역대 한국 공포영화 흥행 3위 '폰', 재개봉
영화 '폰' 스틸 / 사진제공=
영화 '폰' 스틸 / 사진제공=
'폰'은 기존 2002년판 티저 포스터를 이번 재개봉 정식 포스터로 선정해 정식으로 재공개했다. 공포영화의 분위기에 딱 맞는 검붉은 배경과 함께, 지금 봐도 19년 전과 전혀 변함이 없는 배우 하지원의 얼굴이 맞물려 더욱 으시시하고 미스터리한 분위기를 전하고 있다. '폰'은 이번 재개봉에도 이전과 같이 15세 이상 관람가 등급을 유지한다. 코로나와 폭염으로 변변히 여행 한번 가지 못하는 가족 단위 관객들, 특히 부모 세대에는 이전 이 영화를 관람했을 때의 공포스러웠던 추억을 선사하고, 자녀 세대에게는 배우 하지원의 리즈 시절의 모습을 보는 즐거움도 더해줄 전망이다. 여기에 CGV의 시그니처K관은 입장하는 관객들에게 색다르면서도 영화의 분위기를 물씬 풍기는 티켓을 증정할 예정이어서 '폰'을 관람하는 이들에게 더없이 좋은 선물이 될 것이다.

안병기 감독 스타일의 K호러 장르의 시작이 된 '폰'은 오는 28일 전국 CGV 시그니처K관에서 일제히 개봉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