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랑종'이 '블랙 위도우'를 꺾고 개봉 첫날 1위 자리에 올랐다. / 사진제공=쇼박스, 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영화 '랑종'이 '블랙 위도우'를 꺾고 개봉 첫날 1위 자리에 올랐다. / 사진제공=쇼박스, 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나홍진 감독이 제작한 태국 호러영화 '랑종'이 마블 영화 '블랙 위도우'를 꺾고 개봉 첫날 박스오피스 1위에 등극했다.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랑종'은 개봉일인 지난 14일 하루 동안 12만9917명을 모아 1위 자리에 올랐다. 이 첫날 스코어는 청소년 관람불가 등급의 공포 장르 영화(영진위 분류 기준) 중 '박쥐'(2009년 개봉)의 첫날 관객 수 18만 명을 이은 역대 두 번째 기록이다. 또한 지난해와 올해 통틀어 공포 영화 중 가장 높은 스코어를 기록 중인 '콰이어트 플레이스2'(개봉 첫날 5만3833명)의 첫날 관객 수를 두 배 이상 뛰어넘는 수치다. 이로써 '랑종'은 2009년 이후 청소년 관람불가 공포 장르 영화 최고의 오프닝 스코어 신기록을 수립했다.

뿐만 아니라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개봉 첫날 40만373명), '블랙 위도우'(개봉 첫날 19만6220명)에 이어 올해 개봉작 오프닝 스코어 3위에 올랐다. 여기에 226만 관객을 동원해 역대 외화 공포 영화 최고의 흥행작으로 기록된 '컨저링'의 개봉 첫날 관객 수인 8만1130명도 가뿐히 뛰어넘었다. 이처럼 '랑종'은 할리우드 액션 블록버스터 강세 속 청소년 관람불가 등급의 제약에도 불구하고 흥행 화력을 드러내 눈길을 끈다.

'랑종'의 개봉 전 시사회 관객까지 누적 관객 수는 17만7602명이다. '랑종'은 태국 북동부 이산 지역의 산골마을, 신내림이 대물림되는 무당 가문의 피에 관한 세 달간의 기록을 그린 영화로, '곡성'의 나홍진 감독이 기획·제작했다.

7일간 1위 자리를 지켰던 '블랙 위도우'는 2위로 내려갔다. 하루 동안 8만3405명을 추가해 누적 관객 162만7610명을 기록했다. '블랙 위도우'는 마블의 영원한 히어로 블랙 위도우 나타샤 로마노프(스칼렛 요한슨)가 자신의 과거와 연결된 레드룸의 숨겨진 음모를 막기 위해 진실을 마주하고, 모든 것을 바꿀 선택을 하게되는 마블 스튜디오의 올해 첫 액션 블록버스터이다. '캡틴 아메리카: 시빌 워'부터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사이의 알려지지 않은 블랙 위도우의 이야기가 담겼다.

3위는 이날 개봉한 '이스케이프 룸 2: 노 웨이 아웃'이었다. 일일 관객 수는 1만7384명, 누적 관객 수는 1만7874명이다. '이스케이프 룸 2: 노 웨이 아웃'은 출구 없는 탈출 게임의 생존자들이 게임 설계자의 실체를 파헤치다 또 다른 생존자들과 더 강력해진 게임에 휘말리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 서바이벌 스릴러다.

'크루엘라'는 전날보다 두 계단 하락해 4위를 차지했다. 일일 관객 수는 4930명, 누적 관객 수는 187만8804명이다. 엠마 스톤 주연의 '크루엘라'는 재능은 있지만 밑바닥 인생을 살던 에스텔라가 남작 부인을 만나 충격적 사건을 겪게 되면서 런던 패션계를 발칵 뒤집을 파격 아이콘 크루엘라로 새롭게 태어나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발신제한'은 5위까지 떨어졌다. 이날 하루 3617명을 동원해 누적 91만4156명을 보았다. '발신제한'은 은행센터장 성규(조우진 분)가 아이들을 등교시키던 출근길 아침, '차에서 내리는 순간 폭탄이 터진다'는 의문의 발신번호 표시제한 전화를 받으면서 위기에 빠지게 되는 도심 추격 스릴러로, 데뷔 22년 만에 배우 조우진의 첫 주연 영화다.

이어 '꽃다발 같은 사랑을 했다', '오필리아', 'BIFAN2021 판타스틱 단편 걸작선 1', '콰이어트 플레이스2', '루카'가 10위 안에 들었다.

15일 오전 8시께 실시간 예매율은 이날 개봉한 '랑종'이 41.7%로 1위를 달리고 있다. 2위는 '블랙 위도우'(32.4%), 3위는 '이스케이프 룸2: 노 웨이 아웃'(8.5%)이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