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랑종' 포스터 / 사진제공=쇼박스
영화 '랑종' 포스터 / 사진제공=쇼박스


나홍진 프로듀서와 반종 피산다나쿤 감독의 강렬한 시너지, 생생하고 리얼한 연출, 전에 없던 스릴과 재미로 극찬받은 영화 '랑종'이 개봉 첫날 약 13만 관객을 동원하며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다.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랑종'은 지난 14일 개봉 첫날 하루 동안 12만9899명을 동원하는 기염을 토하며, 할리우드 블록버스터 '블랙 위도우'를 압도적 격차로 제치고 박스오피스 1위에 등극했다.

'랑종'의 개봉 첫날 스코어인 12만9899명은 청소년 관람불가 등급의 공포 장르 영화(영진위 분류 기준) 중 '박쥐'(2009년 개봉)의 첫날 관객 수 18만 명을 이은 역대 두 번째 기록이다.

지난해와 올해 통틀어 공포 영화 중 가장 높은 스코어를 기록 중인 '콰이어트 플레이스2'(개봉 첫날 5만3833명)의 첫날 관객 수를 두 배 이상 뛰어넘는 수치이기도 하다. 이로써 '랑종'은 2009년 이후 청소년 관람불가 공포 장르 영화 최고의 오프닝 스코어 신기록을 수립하며 올여름 화제작다운 면모를 입증했다.

뿐만 아니라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개봉 첫날 40만373명), '블랙 위도우'(개봉 첫날 19만6220명)에 이어 올해 개봉작 오프닝 스코어 3위에 오른 '랑종'은 할리우드 액션 블록버스터 강세 속 청소년 관람불가 등급의 제약에도 불구하고 폭발적 흥행 화력을 드러내 눈길을 끈다.

여기에 226만 관객을 동원해 역대 외화 공포 영화 최고의 흥행작으로 기록된 '컨저링'의 개봉 첫날 관객 수인 8만1130명 또한 가뿐히 뛰어넘은 '랑종'은 올여름 극장가 강력한 흥행 강자의 탄생을 알리며 거침없는 흥행 가도를 이어갈 것이다.

'랑종'의 실관람객들은 "후반부를 위해 서서히 빌드업하는 초중반부까지의 긴장감이 상당했다"(롯데시네마_김*교), "그동안 느껴본 강도와 완전히 다른 느낌"(CGV_JAE********), "역대 공포 영화 탑3 안에 드는 명작"(CGV_위*) 등 호평을 보냈다.

'랑종'은 태국 산골마을, 신내림이 대물림되는 무당 가문의 피에 관한 세 달간의 기록을 그린 영화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