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선의 삶./ 사진제공=엣나인필름
최선의 삶./ 사진제공=엣나인필름


임솔아 장편소설 '최선의 삶' 원작 영화 '최선의 삶'이 8월 개봉을 확정했다.

'최선의 삶'은 열여덟 '강이', '아람', '소영', 더 나아지기 위해서 기꺼이 더 나빠졌던 우리의 이상했고 무서웠고 좋아했던 그 시절의 드라마.

임솔아 작가의 동명 장편소설 '최선의 삶'을 원작으로 '송한나'(2008), '옷 젖는 건 괜찮아'(2009), '애드벌룬'(2011), '내가 필요하면 전화해'(2018) 등 단편 영화를 통해 주목 받은 이우정 감독이 각색과 감독을 맡은 작품이다.

원작 '최선의 삶'은 "다른 응모작과는 '체급' 자체가 다른 소설이었다"는 압도적인 평과 함께 제4회 문학동네 대학소설상을 수상한 화제작으로, 아이유가 MBC '같이 펀딩'을 통해 인생책으로 언급하며 이슈를 더했다. 이우정 감독은 "인물의 내면으로 깊이 들어가 이야기의 끝을 향해 달려가는 힘을 느꼈고, 그 힘을 빌려 영화로 만들어보고 싶었다. 마라톤을 뛰는 기분으로 마쳤다"고 밝히며 2021년, 또 하나의 뜨거운 장편 데뷔작 탄생을 알렸다.

영화화 소식과 함께 일찌감치 스포트라이트를 받은 '최선의 삶'은 개봉에 앞서 제25회 부산국제영화제에서 KTH상, CGK&삼양XEEN상 2관왕에 오르고 제46회 서울독립영화제 새로운선택상을 수상한 것은 물론, 제9회 무주산골영화제, 제20회 뉴욕아시아영화제에 차례로 초청되어 탄탄한 완성도를 인정 받았다. 미리 영화를 본 관객들은 "최선과 진심으로 완성된 영화!", "강렬하지만 불편하지 않은 이우정 월드!", "마음을 뒤흔들어 놓는 보석같은 생채기!", "뜨겁고 진한 여운을 남기는 독보적인 이야기!", "나의 그 시절에게도 최선의 응원을!" 등의 진심 어린 평을 통해 '최선의 삶'을 응원, 예비 관객들의 기대감을 북돋았다.

'최선의 삶' 속 열여덟 세 친구 '강이', '아람', '소영' 역은 각각 방민아, 심달기, 한성민 배우가 분해 놀라운 열연을 선보인다. 드라마, 영화, 뮤지컬을 넘나들며 활약 중인 방민아는 기꺼이 최선을 다하는 열여덟 '강이'로 이제껏 보여주지 않은 새로운 얼굴을 보여줄 예정. "시나리오를 읽고 마음에 회오리가 쳤다. '강이'에게서 나와 비슷한 점을 많이 발견했다"는 고백은 영화에 대한 진심 어린 애정을 확인시키며 관람욕구를 더한다.

넷플릭스 드라마 '보건교사 안은영', tvN '슬기로운 의사생활', 넷플릭스 '페르소나-키스가 죄' 등을 비롯 다수의 독립영화를 통해 독보적인 에너지를 보여준 심달기는 기꺼이 최선을 찾는 열여덟 '아람'으로 변신 "언제나 마음 속에 '아람'을 떠올리며, '아람'에게 미안하지 않도록 연기했다"고 전해 진정성 있는 연기를 더욱 보고싶게 했다.

패션 매거진을 통해 얼굴을 알리고 최근 디지털 드라마 '트웬티 트웬티(TWENTY – TWENTY)'를 통해 스타 배우로 주목 받은 한성민은 기꺼이 최선을 만드는 열여덟 '소영'으로 본격적인 스크린 접수에 나선다. 한성민 역시 ""소영'을 누구보다 이해하고 공감하며 연기했다. 볼 때마다 새로운 의미가 생겨나는 영화가 될 것이다"라며 강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지난 13일(화) 메가박스 페이스북을 통해 첫 공개된 티저 예고편은 이우정 감독의 섬세하면서도 힘있는 연출 그리고 세 배우들의 완벽한 호흡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이상했고 무서웠고 좋아했던 우리에게"라는 문구는 학교와 세상에서 다양한 감정, 상황들과 마주하는 열여덟의 '강이', '아람', '소영'의 모습과 더해져 세 친구가 펼쳐갈 파란만장한 드라마를 궁금하게 만든다. "그때는 몰랐다 그게 우리의 최선이었다"라는 '강이'의 덤덤한 마지막 내레이션은 매 순간 최선이었던 그 시절 모두의 마음을 어루만지며 뜨거운 떨림을 선사한다.

'최선의 삶'은 8월, 전국 극장에서 개봉한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