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재덕 대표 / 사진=텐아시아DB
한재덕 대표 / 사진=텐아시아DB


이정재의 첫 영화 연출작 '헌트'의 제작을 맡은 한재덕 대표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13일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사나이픽쳐스 한재덕 대표는 최근 코로나19 양성 반응이 나왔다. 사나이픽쳐스는 영화 '신세계', '공작', '오케이 마담' 등을 제작해왔으며, 이정재의 영화 연출 데뷔작인 '헌트'의 제작을 맡고 있다. 이에 대해 사나이픽쳐스 측은 한 대표가 "'헌트' 촬영장에 방문한 적은 없으며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헌트' 촬영에는 큰 지장이 없으며 배우를 비롯해 스태프들은 선제적 차원에서 정기 검사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헌트'는 안기부 요원이 남파 간첩 총책임자를 쫓으며 거대한 진실과 마주하게 되는 첩보 액션물로, 이정재가 연출·제작·각색하고 주연도 맡았다. 배우 정우성도 출연한다.

최근 수도권을 중심으로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코로나19 4차 대유행 조짐이 보이자 정부는 수도권에 사회적 거리두기 최고 수준인 4단계를 적용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