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블랙 위도우' 포스터./ 사진제공=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영화 '블랙 위도우' 포스터./ 사진제공=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영화 '블랙 위도우'가 개봉 4일 만에 100만 관객을 돌파하는 위엄을 과시했다. 그러나 코로나19라는 빌런을 만났다.

11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블랙 위도우'는 지난 10일 하루 43만 38명을 동원, 개봉 4일 만에 누적 관객 101만 5,992명을 달성했다.

'블랙 위도우'는 마블이 2년 만에 내놓은 신작이자, 어벤져스 히어로 블랙 위도우의 솔로무비다. 특히 블랙 위도우 '나타샤 로마노프'(스칼렛 요한슨)가 마블 시리즈에 처음 등장한 지, 11년 만에 첫 솔로 주인공으로 나서 기대를 모았다.

지난 7일 국내 개봉 이후 탄탄한 스토리를 기반으로 한 화려한 액션 등이 호평 받으며 흥행 질주중이다. 뚜렷한 경쟁작이 없어 '블랙 위도우'의 질주는 계속 될 전망이지만, 코로나19가 변소다.

코로나19 확진자가 1300명을 넘어서는 등 확산세가 심해지자 정부는 12일부터 사회적 거리 두기를 4단계로 격상하기로 했다. 이에 극장은 10시까지 운영 제한 되며, '코로나19' 감염 우려로 관객들의 발길도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박스오피스 2위는 한국 영화 '발신제한'이다. 발신제한은 이날 하루 2만7649명이 관람, 누적 관객 87만명을 넘어섰다.

3위는 '크루엘라'다. 지난 5월 26일 개봉해 장기 흥행중인 '크루엘라'는 누적 관객은 183만 3223명을 기록했다.

뿐만아니라 오는 14일 개봉되는 '랑종'이 박스오피스 4위로 진입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