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악녀' 포스터 / 사진제공=NEW
영화 '악녀' 포스터 / 사진제공=NEW


김옥빈, 신하균 주연의 영화 '악녀'(2017)가 미국에서 드라마로 만들어진다.

미국 연예매체 데드라인은 8일(현지시간)은 "2017년 칸 국제영화제에 초청됐던 한국 장편 영화 '악녀'를 아마존 스튜디오에서 TV 시리즈로 제작한다"고 보도했다. 각본과 제작은 '다이너스티', '슬리피 할로우'의 프란시스 후 작가가 맡기도 했다.

'악녀'는 2019년 '워킹데드'를 제작한 로버트 커크먼의 스카이바운드 엔터테인먼트와 넥스트엔터테인먼트월드(NEW)의 콘텐츠 판다가 리메이크 각색 파트너십을 체결한 바 있다. 데드라인에 따르면 '악녀'의 정병길 감독은 파일럿 시리즈 제작에 참여할 예정이며 '스타트렉 비욘드'의 더그 정 작가와 협업할 것으로 알려졌다.

'악녀'는 살인 병기로 길러진 최정예 킬러 숙희의 이야기를 그린 하드보일드 액션 영화. 2017년 제70회 칸 국제영화제에 미드나잇 스크리닝 부문에 공식 초청된 작품이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