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2AM 출신 배우 정진운 / 사진제공=미스틱스토리
그룹 2AM 출신 배우 정진운 / 사진제공=미스틱스토리


그룹 2AM 출신 배우 정진운이 연기와 노래, 모두에 열정적인 면모를 보였다.

8일 영화 '나만 보이니'에 출연한 정진운과 서교동의 한 카페에서 만났다. 정진운은 이번 영화에서 오랜 노력 끝에 데뷔작을 찍게 된 열혈 신인 감독 장근 역을 맡았다.

2AM 멤버들은 극장을 찾아 정진운을 응원해줬다고 한다. 정진운은 "형들이 다 왔었는데 재밌다고 해줬고 고마웠다. 슬옹 형은 무서운 장면에서 깜짝 깜짝 놀라면서 보더라"고 말했다.

2AM으로서 활동 계획에 대해서는 "네 명이서 심도 있게 같은 마음으로 논의하고 있고 매우 긍정적이다. 최대한 빨리 목소리를 들려드릴 수 있도록 열심히 준비하고 있다"고 귀띔했다.

연기자로서 앞으로 목표에 대해 정진운은 "목표는 끝자락을 봐야하는데 전 이제 시작이다. 죽기 직전까지 작품을 하다 가면 정말 멋있겠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제가 꿈은 연기와 노래 양쪽에서 다 리스펙트 받는 아티스트가 되는 것이다. 젊고 어린 친구들이 나라는 사람의 연기를 좋아할 수도 싫어할 수도, 내 음악을 좋아할 수도 싫어할 수도 있지만 마지막엔 박수 받으며 떠나는 게 목표"라고 강조했다.

'나만 보이니'는 로맨스 영화 촬영장에 나타난 귀신과 어떻게든 영화를 완성하려는 감독의 눈물겨운 사투를 그린 코믹 호러. 오는 21일 개봉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