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부친 로버트 다우니 시니어./ 사진=인스타그램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부친 로버트 다우니 시니어./ 사진=인스타그램


영화 '아이언맨' 주연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의 아버지인 로버트 다우니 시니어 감독이 별세했다. 향년 85세.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는 7일(현지시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아버지의 부고를 전했다.

다우니 주니어에 따르면 부친은 5년여간 파킨슨병으로 고생하다 뉴욕 자택에서 별세했다. 그는 "어젯밤 잠결에 평화롭게 돌아가셨다"고 라고 밝혔다.

다우니 시니어는 1960∼70년대 반체제적이고 급진적인 시각을 담아 미국 사회를 비판하는 저예산 독립영화를 다수 제작했다.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사진=인스타그램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사진=인스타그램
미국 뉴욕의 광고업계를 풍자한 코미디 영화 '퍼트니 스워프'(1969)와 신약 성경에 나오는 예수의 생애를 서부극으로 풀어낸 '그리서스 팰리스'(1972)가 대표작이다.

할리우드 대스타로 성장한 다우니 주니어는 5살 때 아버지가 만든 영화 '파운드'(1970)로 데뷔, 이후 부친의 작품8편에 출연했다.

다우니 주니어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아버지가 "진정한 매버릭(maverick) 영화 제작자"였다는 헌사를 바쳤다.

'매버릭'은 미국에서 개성이 강하고 소신이 뚜렷한 독불장군 스타일의 인물을 묘사할 때 쓰이는 말이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