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라붐의 솔빈이 7일 열린 영화 '나만 보이니'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 조준원 기자 wizard333@
그룹 라붐의 솔빈이 7일 열린 영화 '나만 보이니'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 조준원 기자 wizard333@


그룹 라붐의 솔빈이 최근 역주행에 기쁜 마음을 드러냈따.

7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나만 보이니'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임용재 감독과 배우 정진운, 솔빈이 참석했다.

정진운은 오랜 노력 끝에 데뷔작을 찍게 된 열혈 신인 감독 장근 역을 맡았다. 솔빈은 촬영팀의 피디 민정을 연기했다.

솔빈은 정진운과의 작업에 대해 "이전에 예능도 같이 했고 기존에 알던 선배님이라 편하게 작업에 임했다. 다른 배우들과 소통하면서 공감대도 형성됐다"고 말했다.

솔빈이 속한 그룹 라붐의 곡들은 최근 역주행하며 인기를 끌고 있다. 솔빈은 "감사하고 어안이 벙벙하다. 상상과 환상 속에 있던 게 현실이 되니 믿어지지 않는다"고 말했다.

'나만 보이니'는 로맨스 영화 촬영장에 나타난 귀신과 어떻게든 영화를 완성하려는 감독의 눈물겨운 사투를 그린 코믹 호러. 오는 21일 개봉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