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미화 /사진=판타지오
배우 김미화 /사진=판타지오


배우 김미화가 영화 '소녀'로 관객들을 만난다.

소속사 판타지오는 7일 배우 김미화의 영화 '소녀' 출연 소식을 전했다.

영화 '소녀'는 19세 소녀가 한 사건으로 인해 교도소에 수감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영화 '널 기다리며', '안시성' 등의 작품으로 섬세한 연출력을 인정받은 모홍진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김미화는 극 중 혼란스러운 교도소 감방 안에서 묵직하게 중심을 잡아주는 어른 '순제'를 연기한다. 무엇보다 포근하고 다정한 매력으로 스크린 너머의 관객들에게 따뜻한 감성을 전할 예정이다.

김미화는 다양한 영화와 드라마 작품 속에서 뛰어난 연기력으로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영화 '암수살인'에서 짧은 등장만으로도 강한 임팩트를 남기는 신스틸러로 활약했다.

또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 '구해줘2', '신과의 약속', '은주의 방', '라이프' 등에서 사람 내음 가득한 캐릭터를 찰떡같이 소화하며 탄탄한 내공을 자랑했다.

특히, 김미화는 '동백꽃 필 무렵'에서는 까칠한 듯 다정한 떡집 사장 김재영 역을 맡아 극을 한층 더 다채롭고 풍성하게 만들었고, '구해줘2'에서는 마냥 밝아 보이지만 이면에 외로움이 자리한 대구댁을 연기하며 안방극장에 긴장감을 불어넣었다.

김미화는 영화 '소녀'를 통해 또 한번 인간적인 인물로 변신, 탄탄한 연기력은 물론 깊은 감성까지 두루 갖춘 실력파 배우의 진면모를 발휘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한편, 김미화가 출연하는 영화 '소녀'는 지난 5월 25일 크랭크인 했다.


김예랑 텐아시아 기자 noran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