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준호 감독이 제74회 칸영화제 레드카펫에 섰다. / 사진=칸영화제 생중계 캡처
봉준호 감독이 제74회 칸영화제 레드카펫에 섰다. / 사진=칸영화제 생중계 캡처


선언합니다."

봉준호 감독이 지난 6일(현지시간) 프랑스 칸에서 열린 제74회 칸국제엥화제의 개막식에서 영화제 시작을 알렸다.

개막 선언은 봉 감독을 비롯해 미국 배우 조디 포스터, 스페인 영화감독 페드로 알모도바르, 미국 영화감독 스파이크 리가 함께했다. 봉 감독은 한국어로, 조디 포스터는 프랑스어로, 알모도바르 감독은 스페인어로, 리 감독은 영어로 영화제 개막을 선포해 의미를 더했다.

봉 감독은 "뤼미에르 형제의 영화에서 기차가 달린 이후로 수백년동안 이 지구상에서 영화는, 시네마는 단 한 번도 멈춘 적이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개막이 가까워서야 참석 소식이 알려진 봉 감독은 "집에서 시나리오를 쓰고 있는데 티에리 프레모 집행위원장의 연락을 받았다"고 밝혔다. 또한 "지난해 안타깝게도 코로나19로 인해 모이지 못했기 때문에 영화제에 한 번의 끊어짐이 있었는데 그 끊어짐을 연결해달라는 말을 했다"고 말했다.

봉 감독은 영화 '기생충'으로 2019년 열린 칸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수상했다. 이듬해는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칸영화제는 공식 초청작 발표로 개최를 대신했다. 봉 감독은 "여러분들이 모여있는 모습을 보니 영화제가 끊어졌다는 느낌이 전혀 들지 않는다"며 "영화제는 멈춘 적이 있었을지라도 영화는 한 번도 멈춘 적이 없다는 느낌"이라고 전했다. 이어 "이 자리에 모인 위대한 필름 메이커, 아티스트 여러분이 그것을 증명해주고 있다"고 힘주어 말했다.
제74회 칸영화제 심사위원 자격으로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한 배우 송강호. / 사진=칸영화제 생중계 캡처
제74회 칸영화제 심사위원 자격으로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한 배우 송강호. / 사진=칸영화제 생중계 캡처
개막식 무대에는 이번 영화제에 경쟁 부문 심사위원으로 위촉된 배우 송강호가 먼저 올라와 있었다. 봉 감독의 등장에 송강호는 환하게 미소 지으며 박수로 반겼다. 두 사람은 2년 전 '기생충'의 황금종려상 영광을 함께 누렸다.

개막식에 앞서 봉 감독은 레드카펫에도 섰다. 레드카펫 인터뷰에서 봉 감독은 2년 전을 회상하며 "그때 너무 기쁘면서도 정신이 없어서 시간들이 어떻게 지나갔는지 모르겠다. 지금은 훨씬 여유있는 마음으로 왔다"고 말했다. 칸 황금종려상 수상을 비롯해 아카데미 4관왕까지 '기생충' 신드롬 이후 근황에 대해 "상 받으면서도 매일 시나리오 썼다. 일이니까. 어제도 시나리오 쓰다가 여기 왔다"며 유머러스한 면모를 뽐냈다. 코로나19로 인해 영화 관람이 어렵지 않았냐는 물음에 "영화 보는 게 워낙 일상이라 집에서 스트리밍이건 블루레이건 많이 봤다. 무엇보다 개막작인 레오 카락스 감독의 신작을 볼 수 있다는 게 흥분된다"고 말했다.

봉 감독은 7일 브뉘엘 극장에서 현지 관객들과 만남을 갖고 영화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는 행사인 랑데부 아베크에 참석한다.

해마다 5월 열렸던 칸영화제는 코로나19 여파로 올해는 이달 6일부터 17일까지 열린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