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오윤아가 6일 열린 영화 '방법: 재차의' 온라인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CJ ENM
배우 오윤아가 6일 열린 영화 '방법: 재차의' 온라인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CJ ENM


배우 오윤아가 절친 엄지원과 영화 '방법: 재차의'에서 대립 관계 연기를 해야했던 고충을 털어놓았다.

6일 '방법: 재차의'의 제작보고회가 온라인으로 열렸다. 김용완 감독, 연상호 작가와 배우 엄지원, 정지소, 권해효, 오윤아가 참석했다.

오윤아가 연기한 변미영은 여성 리더로 언론의 주목을 받는 기업인으로, 모든 사건의 원인을 제공한 인물이다.

실제로는 절친한 엄지원과 오윤아는 이번 영화에서 대립 관계에 있다. 오윤아는 "설레고 즐거운 마음으로 촬영을 시작했다. 오랜만에 촬영장에 만나 점심 먹으면서 수다를 엄청 떨었다. 그 다음에 바로 대립 관계 연기를 해야 해서 더 집중하게 되더라. 혼신의 연기를 했다"고 말했다. 엄지원도 "윤아의 시선을 피하면서 연기했다"고 털어놨다. 또한 "이후에 사이가 틀어졌다더라는 얘기가 나올 만큼 열심히 해야했다"며 웃음을 안겼다.

'방법: 재차의'는 되살아난 시체 재차의에 의한 연쇄살인사건을 막기 위해 미스터리의 실체를 파헤치는 이야기. 오는 28일 개봉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