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오윤아(왼쪽부터), 정지소, 엄지원, 권해효, 김용완 감독, 연상호 작가가 6일 열린 영화 '방법: 재차의' 온라인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CJ ENM
배우 오윤아(왼쪽부터), 정지소, 엄지원, 권해효, 김용완 감독, 연상호 작가가 6일 열린 영화 '방법: 재차의' 온라인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CJ ENM


영화 '방법: 재차의'의 김용완 감독이 재차의는 좀비와 다르다고 밝혔다.

6일 '방법: 재차의'의 제작보고회가 온라인으로 열렸다. 김용완 감독, 연상호 작가와 배우 엄지원, 정지소, 권해효, 오윤아가 참석했다.

'방법: 재차의'는 tvN에서 방영된 드라마 '방법'의 세계관을 스크린으로 확장한 작품이다. 연 작가는 "드라마 '방법'에서 보여줬던 미스터리를 추격하는 스토리라인도 존재하고 영화만의 템포와 빠른 액션, 극장에서 시청각적으로 즐길 수 있는 장면도 있다"고 밝혔다.

방법(謗法)은 한자 이름과 사진, 소지품으로 죽음에 이르게 하는 저주의 능력을 뜻한다. 재차의(在此矣)는 한국 전통 설화 속 요괴이자 누군가의 저주나 조종으로 움직이는 되살아난 시체를 말한다.

김 감독은 재차의만의 특징에 대해 "재차의는 주술사에 의해 움직이고 동시다발적으로 공격적으로 돌파한다. 좀비는 비주얼적으로도 일반 사람들과 다르지만 재차의는 일반 사람과 외적으로 큰 차이가 없다. 재차의는 말도 하고 운전도 한다"고 설명했다. 또한 "K좀비의 움직임을 잘 표현해줬던 넷플릭스 '킹덤', 영화 '반도'에 참여한 안무가가 우리 영화 재차의의 움직임을 디자인해줬다"며 영화의 완성도를 자신했다.

'방법: 재차의'는 되살아난 시체 재차의에 의한 연쇄살인사건을 막기 위해 미스터리의 실체를 파헤치는 이야기. 오는 28일 개봉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