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엄지원이 6일 열린 영화 '방법: 재차의' 온라인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CJ ENM
배우 엄지원이 6일 열린 영화 '방법: 재차의' 온라인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CJ ENM


배우 엄지원이 영화 '방법: 재차의'에서 안내자 역할이라고 밝혔다.

6일 '방법: 재차의'의 제작보고회가 온라인으로 열렸다. 김용완 감독, 연상호 작가와 배우 엄지원, 정지소, 권해효, 오윤아가 참석했다.

엄지원은 죽은 자가 벌인 기이한 연쇄살인사건을 막으려는 기자 임진희 역을 맡았다. 정지소는 죽음의 저주를 거는 방법사 백소진으로 분했다. 권해효는 생중계를 통해 살인을 자백한 용의자로부터 살인 예고를 지목 당한 대상자 이상인 역을 맡았다. 오윤아가 연기한 변미영은 여성 리더로 언론의 주목을 받는 기업인으로, 모든 사건의 원인을 제공한 인물이다.

엄지원은 "드라마에서는 사회부 기자였고 현재는 온라인 방송을 하는 기자가 됐다. 라디오 게스트로 나가게 됐는데 어떤 사람에게 세 건의 살인 예고를 받게 된다. 사고를 파헤치다보니 온라인 매체의 특성을 살려 살인 예고까지 생중계하게 된다. 안내자 같은 역할"이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이런 제보를 받는다면 어떨 것 같느냐는 물음에 엄지원은 "극 중에서 제보에 대해 조사하다 보니 제보자가 죽은 사람인 거다. 집요하게 사건을 조사하는 인물인데 만약 저라면 '말도 안 되는 일'이라며 잊어버렸을 것 같다. '황당한 일이 있네', '누가 이런 장난 전화를 했지'라고 생각해버렸을 것 같다"고 말했다.

'방법: 재차의'는 되살아난 시체 재차의에 의한 연쇄살인사건을 막기 위해 미스터리의 실체를 파헤치는 이야기. 오는 28일 개봉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