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성민 / 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이성민 / 사진제공=넷플릭스


영화 '제8일의 밤'의 배우 이성민이 후배 배우들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제8일의 밤'에 출연한 배우 이성민과 6일 화상 인터뷰를 통해 만났다. 이성민은 봉인이 풀리지 않도록 '지키는 자'의 운명을 타고난 박진수 역을 맡았다.

이성민은 이번 영화에서 동자승 청석 역의 남다름과 가장 많은 장면을 함께 찍었다. 이성민은 남다름에 대해 "정적인 배우다. 또래들보다 점잖고 어른스럽다. 그런데 밥 먹을 때 되면 애기다. 밥차에서 밥을 뜰 때보면 아이들이 싫어하는 음식을 안 먹는다. 밥 먹을 땐 딱 그 나이의 아이다. 연기를 해서인지 원래 성격이 그런지 모르겠는데 어른스럽게 행동한다. 전 그걸 깨주고 싶었다. 좀 더 귀엽게 나왔으면 싶어서 다름이와 많이 상의했다"고 말했다. 이어 "햄버거 신과 사탕 먹는 신에서 테이크를 많이 갔다. 사탕신은 남다름의 능청스런 표정 때문에 제가 몇 번 NG를 냈다. 빵 먹으면서 저한테 주절주절 얘기하는 모습이 기존 작품 속 남다름과는 다른 수다스러운 모습이 담겼고, 저는 좋았다"고 전했다.

이성민은 절친한 후배 조우진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최근 조우진은 라디오 방송에서 이성민과 많은 이야기를 나눈다고 전한 바 있다. 이성민은 "우진이와 동네가 가깝다. 강서구에 사는데 우리 동네에는 배우들이 안 산다. 그래서 우진이를 가끔 본다. 제수씨가 음식을 잘한다. 자꾸 부른다"고 말했다. 이어 "막상 배우들끼리 만나면 연기나 영화 얘긴 잘 안한다. 그건 그의 영역이기도 하고 나의 영역이기도 하기 때문이다. 일보다 서로의 일상 생활에 대해 얘기하는데 저와 비슷한 지점이 있다. 둘 다 부인 덕에 잘 사는 것 같고 부인한테 둘 다 꼼짝 못하는 것 같다. 어제도 통화했는데 우리는 우리를 위해서 투자를 해야한다고, 너무 안 한다고 그런 얘기를 하다가 둘 다 빵 터졌다"며 웃음을 안겼다.

후배들에게 사랑과 존경을 받는 비결은 무엇이냐는 물음에 "그러한가. 비결은 모르겠다"며 멋쩍어했다. 이어 "선후배든 동료든 저는 각자의 영역을 인정하고 관여하지 않으려고 한다. 영역이라는 것은 작업 방식이나 스타일 같은 것을 말한다. 그래서 후배들이 편하게 얘기하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제8일의 밤'은 7개의 징검다리를 건너 세상에 고통으로 가득한 지옥을 불러들일 '깨어나서는 안 될 것'의 봉인이 풀리는 것을 막기 위해 벌어지는 8일간의 사투를 그린 영화. 지난 2일 넷플릭스에서 공개됐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