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성민 / 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이성민 / 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이성민이 양자역학에 관심을 가질 때 넷플릭스 영화 '제8일의 밤'을 만났다고 밝혔다.

'제8일의 밤'에 출연한 배우 이성민과 6일 화상 인터뷰를 통해 만났다. 이성민은 봉인이 풀리지 않도록 '지키는 자'의 운명을 타고난 박진수 역을 맡았다.

이성민은 넷플릭스로 지난 2일 전 세계 190여개국에 공개된 소감으로 "실감이 안 난다"고 밝혔다. 이어 "공개된 날 아내가 집에서 영화를 보는데 문자를 많이 받으면서 보더라. 극장에서 보던 것과 다른 점이었다. 낯설고 새로운 경험이었다"고 전했다.

이성민은 "대본을 받았을 당시 양자역학에 대해 관심을 갖고 있었을 때였다. 그것이 또 불교의 세계관하고 비슷하다는 지점이 있다는 걸 알았다. 만약 우리가 볼 수 없는 영역을 볼 수 있는 초능력자가 있다면 세상이 어떻게 보일까, 영화 '매트릭스'처럼 녹색 글자 같은 이상한 것으로 상황을 인지하는 것은 아닐까 상상했다. 제가 맡은 캐릭터가 볼 수 없는 영역의 것을 보는 캐릭터라 매력적으로 다가왔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제8일의 밤'은 7개의 징검다리를 건너 세상에 고통으로 가득한 지옥을 불러들일 '깨어나서는 안 될 것'의 봉인이 풀리는 것을 막기 위해 벌어지는 8일간의 사투를 그린 영화. 지난 2일 넷플릭스에서 공개됐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