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곡성' 나홍진 감독이 제작·기획한 태국 호러물
페이크 다큐 형태로 리얼리티 강조
근친·살인 등 낭자한 터부
영화 '랑종' 포스터 / 사진제공=쇼박스
영화 '랑종' 포스터 / 사진제공=쇼박스


불쾌하고 혐오스럽다. 근친상간, 살인, 식인 등 상식의 선을 깨는 기괴한 장면들이 '빙의'라는 이름 아래 자행된다. 단순한 무서움과 긴장감을 주는 공포물과는 다르다. 영화 '곡성'의 나홍진 감독이 제작·기획한 태국 공포 영화 '랑종'이다.

'랑종'은 태국 북동부 이산 지역의 산골마을, 신내림이 대물림되는 무당 가문에 관한 세 달간의 기록을 그린 영화다. '바얀 신'을 섬겨온 가문의 대를 이어 무당이 된 님(싸와니 우툼마)은 조카 밍(나릴야 군몽콘켓)의 이상 증세가 마티얌, 즉 신내림과 관련이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

태국의 샤머니즘을 소재로 한 '랑종'은 '곡성'의 나홍진 감독이 제작자로 참여하고 직접 시나리오 원안을 집필했다. 연출을 맡은 반종 피산다나쿤 감독은 '셔터'로 태국 호러 영화의 새로운 지평을 열었다는 평을 받았으며, 코미디 장르 '피막'으로 태국 역대 흥행 1위라는 기록을 갖고 있다.
영화 '랑종' 스틸 / 사진제공=쇼박스
영화 '랑종' 스틸 / 사진제공=쇼박스
영화는 페이크 다큐멘터리 형식을 선택해 마치 실제로 일어난 일 같은 착각을 불러온다. 영화를 보면서도 픽션인지 사실인지 헷갈릴 정도다. 이러한 혼란스러움 속에 관객이 느끼는 불쾌감이 배가된다.

밍의 가벼웠던 이상 증세는 점점 극심해져가고 인간성을 잃어버릴 만큼 통제할 수 없는 수준이 된다. 온갖 악귀들에게 몸을 잠식당해가는 밍에게 남은 것은 오직 악한 본성뿐이다. 이 과정에서 아이, 동물, 그리고 여성인 밍 스스로에게 행해지는 행위들이 가학적이고 선정적이고 끔찍하다. 중후반부에는 이런 밍의 모습을 집중적으로 따라가는데, 이러한 장면들은 관객들에게도 1차원적인 폭력과 정신적 스트레스를 안길 수 있다.

'랑종'은 한국에서라면 만들어지기 어려웠을 영화다. 국내 일반 관객들이 적정 수준으로 생각하는 통상적 수위를 훨씬 뛰어넘는 '강·강·강' 전개가 이어진다. 한국 영화로 제작됐다면 적잖은 파장이 일었을 작품이다.

영화는 무당 가문과 그의 일족들이 가진 원죄와 업보를 어떻게 풀어나가고 용서를 구하느냐의 문제에는 전혀 관심이 없다. 감동 코드나 교훈 없이 오히려 '깔끔하게' 혐오스러운 이 작품의 호불호는 이 대목에서 갈릴 것 같다.

오는 14일 개봉. 청소년 관람불가.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