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싱크홀' 차승원, 김혜준, 김성균, 이광수./ 사진제공=쇼박스
영화 '싱크홀' 차승원, 김혜준, 김성균, 이광수./ 사진제공=쇼박스


올 여름 침체된 극장가에 또 한 편의 구원투수가 등판했다. 예능에서도 맹활약한 유쾌한 배우 차승원, 이광수, 그리고 어떤 캐릭터도 몰입도 높게 소화해내는 김성균, 김혜준이 환상의 케미를 선사한다. 재난영화인데 유쾌, 통쾌, 상쾌한 영화 '싱크홀'이다.

5일 오전 11시 '싱크홀' 온라인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배우 차승원, 김성균, 이광수, 김혜준과 김지훈 감독이 참석했다.

'싱크홀'은 11년 만에 마련한 내 집이 지하 500m 초대형 싱크홀로 추락하며 벌어지는 재난 영화다. '타워'로 흥행에 성공한 김지훈 감독과 '명량', '더 테러 라이브', '타워' 등을 완성한 최고 제작진들이 뭉쳐 도심 한복판에 발생한 독창적인 스케일의 재난을 완성했다.

여기에 긴박한 상황 속 생존을 위해 분투하는 차승원과 김성균, 이광수, 김혜준의 열연까지 더해져 기대를 더한다.

이날 김지훈 감독은 "앞서 선보였던 '타워'가 스케일, CG, 간절한 생존이 주였다면 이번 '싱크홀'은 좀 더 유쾌하고 재미있고, 관객들이 쉽게 다가올 수 있게 만들고 싶었다"라고 밝혔다.

이어 감 감독은 '싱크홀'의 거대한 세트장에 대해 "아무리 CG가 뛰어나도 공간이 기본이다. 얼마나 리얼한 공간을 제공하느냐에 따라 배우들의 연기가 달라진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공간과 세트에 신경을 많이 썼다"고 설명했다.
'싱크홀' 김지훈 감독./ 사진제공=쇼박스
'싱크홀' 김지훈 감독./ 사진제공=쇼박스
차승원은 "대본이 너무 좋았다. CG가 많이 들어가는 영화인데, CG를 잘 다루는 감독이 한다. 규모가 큰 영화를 많이 했던 김 감독이 연출한다는데 안 할 이유가 없었다. 출연하는 배우들 모두 그 역할에 맞는 정체성을 갖고 있더라. 그래서 이 작품에 욕심이 생겼다"고 밝혔다.

이어 이광수도 "'싱크홀'이라는 소재가 신선했다. 그 안에서 재난을 대처하는 사람들의 접근도 신선했다"라고 말했다. 김혜준 역시 "'싱크홀'이라는 소재부터 의외의 상황들이 신선했다"라며 흔치 않은 소재의 시나리오에 매료 됐음을 털어놨다. 김성균은 "떨리고 설렌다"고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특히 '싱크홀'은 배우들의 환상적인 케미가 기대되는 작품이다. 차승원부터 김혜준까지 배우들은 현장에서는 물론, 제작보고회 현장에서도 마치 예능 프로그램을 보는 듯 유쾌한 시간을 선사했다.

차승원은 "유독 이 팀은 끈끈한 전우애가 있다. 애정이 있어서 문자도 주고 받고 통화도 자주하는데, 만나기 전에 늘 기대되고 설렌다"라며 웃었다. 김혜준도 "처음에는 대선배들이라 걱정을 많이 했는데, 선배들이 장난도 많이 쳐주시고 귀여워해주셔서 현장에서 굉장히 행복했다"라고 했다.
'싱크홀' 차승원./ 사진제공=쇼박스
'싱크홀' 차승원./ 사진제공=쇼박스
차승원은 극 중 홀로 아들을 키우며 밤낮으로 분투하는 청운빌라 주민 정만수 역을 맡았다. 헬스클럽 관장, 대리 운전, 사진작가 등 쓰리잡을 하고 있다. 이에 차승원은 "이시대의 아버지다. 아들을 위해 열심히 산다"며 "그런데 수다쟁이다. 혼자 아들을 키우다보니 심심하다. 그래서 큰 일, 작은 일 할 것 없이 빌라의 모든 것들에 참견한다. 실제 저와 싱크로율이 많이 비슷하다"라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이광수는 "차승원 선배가 평소에도 약간 수다쟁이 스타일이다"라고 밝혔다. 그러자 차승원은 "지옥에나 가버려"라고 장난 쳤다. 이광수는 "그런 선배를 보면서 많이 배우고 감탄했다"고 훈훈하게 마무리 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차승원의 캐스팅과 관련해 밝혀진 비화도 관심을 끌었다. 김지훈 감독은 "제가 알고 있는 차 배우와 역할이 잘 맞았다. 평소 차 배우의 유쾌함이 좋았다. 극 중 남을 즐겁게 해주는 만수는 차승원, 차승원이 만수 그 자체 였다"라며 "영화를 25년째 하는데 (출연)제안 하고, 그 다음날 바로 전화오는 배우는 처음 이었다. 할일이 없었던 것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차승원은 "사실 그날 바로 전화할 수도 있었는데 자존심이 상했다. 그래서 그 다음날 전화했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김 감독은 "다음날 바로 전화해서 사실 난감했다. 우리도 간을 좀 보고 해야 하는데, 바로 사무실에 오신다고 하더라"라고 털어놨다.

차승원은 "맞다. 혹시라도 다른 배우 선택할까봐 바로 전화했다"라고 솔직하게 말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김 감독은 "부족한 부분이 많았는데 작품의 장점을 많이 봐 준 것 같더라. 시나리오를 수정 하는데도 많은 힘을 주셨다"고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싱크홀' 김성균./ 사진제공=쇼박스
'싱크홀' 김성균./ 사진제공=쇼박스
김성균은 11년 만에 내 집 마련 꿈을 이뤘지만, 집과 함께 싱크홀에 갇히게 되는 비운의 가장 박동원을 연기했다. 그는 "우리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보통의 아빠다. 내 집 마련의 꿈이 있는 가장캐릭터여서 공감이 갔다. 겨우 마련한 내 집이 싱크홀에 빠지는 캐릭터에 이입이 잘 됐다"라고 설명했다.
'싱크홀' 이광수./ 사진제공=쇼박스
'싱크홀' 이광수./ 사진제공=쇼박스
직장 상사 박동원과 함께 싱크홀에 갇히게 되는 후배 김승현 역으로 열연한 이광수는 "극중 김대리는 회사에서 상사에게 인정 받지 못하고 후배에게 무시당하는 캐릭터다. 그런데 싱크홀 안에서 점점 성장해한다. 그 점이 가장 큰 매력이라고 생각한다"라고 했다.
'싱크홀' 김혜준./ 사진제공=쇼박스
'싱크홀' 김혜준./ 사진제공=쇼박스
열정과 의욕이 넘치는 3개월 차 인턴사원 은주 역을 맡은 김혜준은 "사회초년생이다. 서툴기는 하지만 매사에 열정적이다. 눈치를 보면서도 할말은 하고 마는 똑부러지는 매력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혜준은 "실제 저도 약간 그런 캐릭터"라며 웃었다.

김지훈 감독은 "요즘 관객분들이 더욱 소중하게 느껴진다"라며 "싱크홀'이 어려운 시기에 잠시나마 웃음과 활력을 불어넣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했다.

이광수도 "사실 아직도 '런닝맨'을 하차한 게 실감이 잘 나지 않는다"면서 "'싱크홀'에는 '런닝맨' 같은 유쾌함과 긴장, 그리고 감동이 있으니 많이 기대해달라"라고 부탁했다.

8월 11일 개봉.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