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크홀' 김혜준./ 사진제공=쇼박스
'싱크홀' 김혜준./ 사진제공=쇼박스


배우 김혜준이 차승원에게 감동 받았던 순간이 있었다고 밝혔다.

5일 오전 11시 '싱크홀' 온라인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배우 차승원, 김성균, 이광수, 김혜준과 김지훈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김혜준은 "차승원, 김성균, 이광수 선배와 저, 항상 이렇게 넷이 나왔기 때문에 똘똘 뭉쳐서 정말 즐겁게 지냈다"라며 배우들과의 케미를 자랑했다.

이어 김혜준은 "겨울에 차승원 선배가 제 패딩이 꼬질꼬질 하다고 놀렸다. 아무래도 현장 패딩이니까 지저분했다"라며 "그런데 어느 날 갑자기 고가의 패딩을 선물로 주시는 거다. '선물'이라고도 하지 않고, 그냥 아무 말 없이 딱 주셨다. 그때 진짜 감동 받았다"고 털어놨다.

그러자 이광수는 "성균이 형도 가끔 편의점에서 맥주도 사주신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싱크홀'은 11년 만에 마련한 내 집이 지하 500m 초대형 싱크홀로 추락하며 벌어지는 재난 영화다. 8월 11일 개봉.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