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광수./ 사진제공=쇼박스
배우 이광수./ 사진제공=쇼박스


배우 이광수가 차승원이 '수다쟁이'라고 밝혔다.

5일 오전 11시 '싱크홀' 온라인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배우 차승원, 김성균, 이광수, 김혜준과 김지훈 감독이 참석했다.

'싱크홀'에서 홀로 아들을 키우며 밤낮으로 분투하는 청운빌라 주민 정만수 역을 맡은 차승원은 "이시대의 아버지다. 아들을 위해 열심히 산다"며 "그런데 수다쟁이다. 혼자 아들을 키우다보니 심심하다. 그래서 큰 일, 작은 일 할 것 없이 빌라의 모든 것들에 참견한다. 실제 저와 싱크로율이 많이 비슷하다"라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이광수는 "차승원 선배가 평소에도 약간 수다쟁이 스타일이다"라고 밝혔다. 그러자 차승원은 "지옥에나 가버려"라고 장난 쳤다.

이광수는 "그런 선배를 보면서 많이 배우고 감탄했다"고 훈훈하게 마무리 해 웃음을 자아냈다.

'싱크홀'은 11년 만에 마련한 내 집이 지하 500m 초대형 싱크홀로 추락하며 벌어지는 재난 영화다. 8월 11일 개봉.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