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모가디슈' 포스터 /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모가디슈' 포스터 /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모가디슈'의 조인성과 더불어 강동원, 주지훈, 유아인의 공통점은 바로 김윤석과 만나 그동안 숨겨왔던 매력을 더욱 업그레이드 했다는 데 있다.

김윤석은 그동안 대한민국의 내로라하는 스타들과 함께 연기해왔다. '완득이'의 유아인, '검은사제들'의 강동원, '암수살인'의 주지훈까지 스타 배우들의 숨겨왔던 새로운 면을 발견하는 작품에는 늘 김윤석이 있었다. 김윤석은 본인의 연기가 돋보이는 것을 뛰어넘어 영화 전체를 생각하는 밸런스를 중요시 여기는 배우라 불린다. 덕분에 그와 함께한 감독, 배우들은 흥행과 작품성 두 마리 토끼를 다 잡는 좋은 결과를 거머쥘 수 있었다.

드라마 '성균관 스캔들'로 대중의 주목과 신드롬을 낳았던 라이징 스타에서 영화 '완득이'로 연기력을 인정받은 유아인. 그는 김윤석과 진정한 멘티, 멘토 호흡을 보여주었고, 영화는 531만 관객을 모으며 흥행에 성공했다. 유아인이 '완득이'를 통해 연기력을 인정받을 수 있었던 그 배경에는 김윤석의 진정한 스승의 가치를 떠오르게 만드는 연기가 있었다. 그의 자연스러운 연기는 유아인을 진정한 '소심한 반항아 도완득'으로 변모시키는 데 일조했다. 2015년 544만 관객을 모으며 사제 신드롬을 일으켰던 '검은 사제들'의 강동원은 김윤석과 절묘한 사제 케미스트리로 관객들을 매료시켰다. 강동원은 구마의식을 통해 불안과 의심을 겪은 신부의 심리를 세밀하게 연기해내며, 김윤석과 '전우치'에 이어 6년 만에 만나 둘의 호흡이 미스터리 장르에서도 통한다는 것을 입증했다. 2018년 378만 관객을 동원한 '암수살인'의 주지훈은 김윤석과 함께 연기하며 광기어린 악역의 모든 것을 토해낸 경우다. 주지훈은 희대의 살인마 역할을 맡았고, 김윤석은 연민과 공감이 수사의 동력인 형사 역할을 맡아 격렬한 대결을 선보였다. 주지훈의 악마성 짙은 연기도 김윤석이 영화의 중심을 잡아주지 않았다면 불가능했을 것이다.

배우와의 호흡, 영화의 밸런스를 가장 중요시 여기는 김윤석의 연기는 '모가디슈'에서도 빛을 발한다. '모가디슈'가 억지 신파 없이 내전이 일어난 도시에 고립된 사람들의 심리와 탈출 과정을 그리는 데 있어서, 김윤석의 리더십과 과장 없는 연기는 중요한 동력이었다. 최근 진행된 제작보고회에서 조인성은 "연기는 액션과 리액션이 맞아야 풍부해지는데 김윤석 선배가 이끌어 주셔서 나는 리액션만 하면 됐다. 편한 현장이었다"고 밝히며 선배 김윤석에 대한 신뢰를 표현한 바 있다. '모가디슈'가 첫 만남이라는 것이 믿기지 않을 만큼 편안한 호흡을 선보인 김윤석, 조인성의 스크린 속 연기가 기대되는 대목이다.

'모가디슈'는 1991년 소말리아의 수도 모가디슈에서 내전으로 인해 고립된 사람들의 생사를 건 탈출을 그린 영화. 오는 28일 개봉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