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홍진 감독이 2일 열린 영화 '랑종' 시사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쇼박스
나홍진 감독이 2일 열린 영화 '랑종' 시사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쇼박스


영화 '랑종'의 프로듀서 나홍진 감독이 귀신의 존재를 믿는다고 밝혔다.

2일 서울 용산구 한강로동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랑종'의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프로듀서 나홍진 감독이 참석했으며 반종 피산다나쿤 감독이 현지에서 화상으로 연결했다.

태국의 샤머니즘을 소재로 한 '랑종'은 '곡성'의 나홍진 감독이 기획, 제작하고 직접 시나리오 원안을 집필한 작품이다. 연출을 맡은 반종 피산다나쿤 감독은 '셔터'로 태국 호러 영화의 새로운 지평을 열었다는 평을 받았으며, '피막'으로 태국 역대 흥행 1위라는 기록을 갖고 있다.

반종 피산다나쿤 감독은 "저는 귀신을 믿진 않지만 공포영화를 좋아한다. '랑종'을 만들면서도 토속신앙을 믿느냐는 질문을 많이 받았지만 저는 믿지 않는 사람"이라고 말해 반전을 선사했다. 이어 "관련된 분들을 만나면서 새로운 관점을 갖게 되긴 했다. 하지만 귀신이 지금도 있다고 생각하진 않는다"고 말했다.

반면 나 감독은 "저는 귀신이 있다고 생각하고 공포영화를 못 본다. 현실에서 귀신이 무서워서 집에도 일찍 들어간다. 누가 사무실에 귀신이 있다고 해서 10시 이후로는 집에 간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곡성'을 할 때 (귀신의 존재에 대해) 정말로 알고 싶었다. 궁금해서 많은 무속인들이 기도를 드리는 절에서 무속인들과 함께 머물기도 했다. 각각 느끼는 바가 다르다고 하더라. 지금 말씀드리겠다. (귀신의 존재는) 있다"고 전했다.

'랑종'은 태국 북동부 이산 지역의 산골마을, 신내림이 대물림되는 무당 가문의 피에 관한 세 달간의 기록을 그린 영화. 오는 14일 개봉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