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홍진 감독이 2일 열린 영화 '랑종' 시사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쇼박스
나홍진 감독이 2일 열린 영화 '랑종' 시사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쇼박스


영화 '랑종'의 제작자 나홍진 감독이 연출을 담당한 태국 출신 반종 피산다나쿤 감독을 향한 신뢰를 드러냈다.

2일 서울 용산구 한강로동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랑종'의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나홍진 감독이 참석했으며 반종 피산다나쿤 감독이 현지에서 화상으로 연결했다.

태국의 샤머니즘을 소재로 한 '랑종'은 '곡성'의 나홍진 감독이 기획, 제작하고 직접 시나리오 원안을 집필한 작품이다. 연출을 맡은 반종 피산다나쿤 감독은 '셔터'로 태국 호러 영화의 새로운 지평을 열었다는 평을 받았으며, '피막'으로 태국 역대 흥행 1위라는 기록을 갖고 있다.

나 감독은 '곡성' 이후 신선한 스릴러를 찾다가 해외에 태국의 샤머니즘에서 답을 찾았다. 나 감독은 "'랑종'이 '곡성'과 흡사해지는 걸 원치 않았다. 무속을 담는 장면들이 많을 텐데 곡성과 얼마나 차별화를 할 수 있겠느냐의 문제가 있었다. 우리나라 지방 다른 소도시로 지역을 바꾸더라도 이미지의 차이가 크게 없을 것 같아서 밖으로 나가는 게 좋을 것 같았다. 비가 많이 내리는 습하고 울창한 숲, 포장되지 않는 도로 같은 이미지를 떠올리다가 5년 전에 뵀던 감독님이 생각났다. 감독님이 태국인이 아니었다면 또 다른 나라에서 촬영했을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반종 피산다나쿤 감독은 "'곡성'에서 영감은 받았지만 비슷하게 연출한 건 아니다. 태국 현지에서 무속신앙을 취재하면서 본 자연, 사람들, 문화 등에서 영감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나 감독은 "감독님이 2년 가까이 태국 무속신앙에 대해 취재하셨다"고 밝혔다. 반종 피산다나쿤 감독은 "처음에도 나도 태국의 무속신앙에 대해 아는 바가 많지 않아서 나 감독님에게 시간을 달라고 하고 취재했다. 취재를 하면서 한국과 태국의 무속신앙이 상당히 비슷하다는 것을 알게 됐다"고 말했다.

두 사람은 서로에 대한 신뢰감을 드러냈다. 나 프로듀서는 "'셔터' 등 호러 영화를 너무나 잘 만드신다. 시나리오를 작업할 때 감독님이 하시면 실제처럼 잘 나올 거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반종 피산다나쿤 감독은 "저는 나 프로듀서의 빅팬이다. 나의 아이돌이다. 태국 방콕에서 문화예술제에서 나 감독의 '추격자'를 보게 됐다. 그때 감독님을 만났는데 내가 연출한 작품의 DVD를 모두 드렸다. 5년 후 연락이 올 줄 몰랐다. 함께 작업할 수 있게 됐을 때 흥분됐고 기대됐다. 원안을 받았을 때 내가 해보지 않았던 차원의 작품이라 더 기대되고 할 수밖에 없었다”고 전했다.

'랑종'은 태국 북동부 이산 지역의 산골마을, 신내림이 대물림되는 무당 가문의 피에 관한 세 달간의 기록을 그린 영화. 오는 14일 개봉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