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윤석 / 사진제공=스튜디오 산타클로스엔터테인먼트
배우 김윤석 / 사진제공=스튜디오 산타클로스엔터테인먼트


1761만 관객을 동원하며 한국 영화계에 한 획을 그은 '명량'(2014)의 뒤를 이어 이순신 3부작의 마지막을 장식할 '노량: 죽음의 바다'가 지난 15일 크랭크업했다.

'노량: 죽음의 바다'는 1598년, 7년간의 임진왜란이 종결되는 마지막 해 겨울바다, 왜란의 원흉인 왜군을 섬멸하기 위한 이순신과 철군을 해야 하는 왜군, 두 나라와 얽힌 명나라, 3국의 전투이자 이순신의 마지막 전투를 다룬 이야기.
배우 백윤식 / 사진제공=NEW
배우 백윤식 / 사진제공=NEW
'명량'의 최민식, '한산: 용의 출현'의 박해일에 이어 이번 '노량: 죽음의 바다'에서는 배우 김윤석이 노량에서의 마지막 전투를 준비하는 이순신 장군 역할을 맡아 압도적인 연기로 대미를 장식할 예정이다. 백윤식, 정재영, 허준호 등 한국을 대표하는 연기파 배우들이 합류해 이순신 3부작의 마지막 전투를 더욱 성대하게 채울 전망이다.

기나긴 전쟁을 끝내기 위해 노량에서의 마지막 전투를 준비하는 조선의 장군 이순신 역할을 맡은 김윤석은 "이순신 3부작의 마지막 이순신 장군을 연기할 수 있어서 영광이었다. 어느 때보다 더 뜨거웠던 조선의 전투, 그리고 마지막 전투를 맞이한 이순신 장군의 고뇌와 비장함을 담기 위해 끝없이 고민하고 노력한 작품"이라며 크랭크업 소감을 전했다. 왜의 장군 시마즈 역을 맡은 백윤식은 "나에게 '노량: 죽음의 바다'는 우리가 잊지 말아야 할 역사를 다시 한번 마음에 새기게 만드는 그런 영화로 남을 것 같다"며 영화에 대한 각별한 애정과 벅찬 심정을 전했다.
배우 정재영 / 사진제공=아우터코리아 엔터테인먼트
배우 정재영 / 사진제공=아우터코리아 엔터테인먼트
명의 장군 진린 역을 맡은 정재영은 "압도적인 규모의 촬영 현장에서, 훌륭한 배우들 그리고 감독님, 스태프들과 함께 해 배우로서 뜻 깊은 시간이었다"며 국내 최대 규모의 실내세트에 촬영된 영화의 스케일을 기대하게 만들었다. 명의 장군 등자룡 역을 맡은 허준호는 "임진왜란의 마지막 전투를 겪은 듯 깊이 몰입할 수 있었던 현장이었다. 김윤석, 백윤식, 정재영 등 신뢰하는 배우들과 김한민 감독이 함께 했기에 더욱 좋은 영화로 관객들께 인사드릴 수 있을 것 같다"며 후반 작업에 돌입한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높인다.
배우 허준호 / 사진제공=스토리제이컴퍼니
배우 허준호 / 사진제공=스토리제이컴퍼니
이순신 3부작의 마지막 촬영을 마친 김한민 감독은 "'명량'을 사랑해주신 모든 국내 관객 분들께 의미 있는 영화로 보답하고 싶었다. 쉽지 않은 촬영에 임해준 배우들과 스탭들에게 진심으로 감사의 마음을 전하며, 이순신 장군의 마지막 전투의 감동을 고스란히 느낄 수 있는 작품을 선물하고 싶다"고 밝혔다.

한국영화 역사상 최초로 3부작 시리즈를 완성하게 된 '노량: 죽음의 바다'는 1598년 노량의 겨울 바다, 살아서 돌아가려는 왜와 전쟁을 끝내려는 조선의 난전과 이순신의 마지막 전투를 압도적 스케일로 펼칠 것을 예고했다.

'노량: 죽음의 바다'는 후반 작업에 돌입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