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가디슈' 조인성./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모가디슈' 조인성./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배우 조인성이 김윤석과 첫 호흡을 맞춘 소감을 밝혔다

1일 오전 '모가디슈' 온라인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배우 김윤석, 조인성, 허준호, 구교환, 김소진, 정만식, 김재화, 박경혜, 류승완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조인성은 김윤석과의 호흡에 대해 "모든게 다 편했다. 귀에 쏙쏙 박히게, 꽂히게 해주셔서 저는 리액션만 하면 됐다"라며 "연기라는 게 리액션을 함께 해야 풍부해지지 않나. '이 신을 어떻게 풀어야 할까' 라고 고민할 때 김윤석 선배가 이끌어 줬고, 저는 리액션만 하면 되서 편안한 현장이었다"라고 밝혔다.

'모가디슈'는 1991년 소말리아의 수도 모가디슈에서 내전으로 인해 고립된 사람들의 생사를 건 탈출을 그린 영화다.

오는 28일 개봉.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