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기주·위하준 주연 추격 스릴러
청각적 공포의 시각화
속도감+긴박감 있는 추격신
영화 '미드나이트' 포스터 / 사진제공=CJ ENM, 티빙
영화 '미드나이트' 포스터 / 사진제공=CJ ENM, 티빙


비명은 없지만 공포감은 입체적이다. 청각장애인을 주인공으로 내세워 '음소거 공포'의 크기를 키웠다. 영화 '미드나이트'이다.

청각장애인 경미(진기주 분)는 콜센터에서 수어 상담사로 일하고 있다. 여느 날처럼 퇴근길에 청각장애인 어머니와 함께 집으로 돌아가던 중 골목길에서 피를 흘린 채 살려달라고 애원하는 소정(김혜윤 분)을 발견하게 된다. 소정은 연쇄살인마 도식(위하준 분)에게 습격당했던 것. 소정을 도와주려는 경미를 본 도식은 경미를 새로운 타깃으로 정한다.
영화 '미드나이트' 스틸 / 사진제공=CJ ENM, 티빙
영화 '미드나이트' 스틸 / 사진제공=CJ ENM, 티빙
'미드나이트'는 들을 수 없는 주인공의 핸디캡을 장르적 소재로 활용해 공포감을 높인 영화다. 소리 감지 센서등이나 소리 측정기 등을 이용해 청각적 공포를 시각화시켰다. 소리가 있는 세상과 소리가 차단된 세상을 오가는 음향 연출로 긴장감을 더욱 극적으로 끌어올린다.

영화의 스토리는 하룻밤 동안의 일을 담았다. 시간의 흐름을 따라가는 전개는 직관적이고 쉽다. 복잡한 갈등 구조 없이 쫓기는 자의 공포, 쫓는 자의 광기를 부각했다. 인물이 갖고 있는 서사도 최소화해 간결한 맛이 있다.

영화 내내 이어지는 추격신은 빠른 속도감과 긴박감을 자랑한다. 하지만 후반부로 갈수록 다소 억지스러운 것은 추격전을 위한 전개, 경미를 사지로 몰아넣기 위한 전개가 펼쳐진다는 점이다. 절박한 경미에게 안일한 경찰과 무심한 시민들의 모습으로 사회적 약자에 대한 관심을 환기하려는 의도는 좋았으나, 의욕이 과했던 탓에 답답한 장면들이 이어진다. 경미에게 가해지는 지나친 무관심이 더 폭력적으로 느껴지는 이유다.

진기주와 위하준 등 배우들의 열연은 훌륭하다. 진기주는 청각장애인들의 수어부터 구어뿐만 아니라 듣지 못하는 상황에서 느낄 공포감까지 실감나게 표현했다. 진기주는 수어학원을 다니며 수어뿐만 아니라 표정으로도 표현하는 청각장애인들의 의사소통법을 익혔다고 한다. 위하준도 비열하고 잔악한 모습과 순수하고 맑은 얼굴로 시치미를 떼는 상반된 모습으로 역동적인 스릴감을 완성해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