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유정이 28일 열린 넷플릭스 영화 '제8일의 밤'의 온라인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김유정이 28일 열린 넷플릭스 영화 '제8일의 밤'의 온라인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김유정이 넷플릭스 영화 '제8일의 밤'에 눈빛 연기에 신경 썼다고 밝혔다.

28일 '제8일의 밤'의 제작보고회가 온라인으로 열렸다. 김태형 감독과 배우 이성민, 박해준, 김유정, 남다름, 김동영이 참석했다.

이성민은 봉인이 풀리지 않도록 '지키는 자'의 운명을 타고난 박진수 역을 맡았다. 박해준은 괴이한 모습으로 발견된 7개의 사체를 수사하는 형사 김호태를 연기했다. 김유정은 비밀을 가진 소녀 애란으로 분했다. 남다름은 동자승 청석 역을 맡았다. 김동영은 김호태의 수사를 돕는 후배 형사 동진을 연기했다.

김유정은 "영화가 쉽게 만날 수 없는 소재여서 더 궁금했다. 감독님과 처음 만났을 때 어떤 작품이고, 각 캐릭터들이 무엇을 말하려는 캐릭터인지 잘 설명해주셔서 이 작품에 더 관심이 커졌다"고 말했다. 김 감독 "첫 미팅 때부터 작품 해석이 완벽했다"고 칭찬했다.

김유정은 "말을 하지 않아도 말을 하는 것 같은 눈빛을 보여줘야겠다고 생각했다"며 눈빛 연기를 선보였다.

'제8일의 밤'은 7개의 징검다리를 건너 세상에 고통으로 가득한 지옥을 불러들일 '깨어나서는 안 될 것'의 봉인이 풀리는 것을 막기 위해 벌어지는 8일간의 사투를 그린 영화. 오는 7월 2일 넷플릭스에서 공개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