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위하준 / 사진제공=티빙, CJ ENM
배우 위하준 / 사진제공=티빙, CJ ENM


배우 위하준이 영화 '미드나이트'로 호흡을 맞춘 진기주와의 케미를 자랑했다.

'미드나이트'에 출연한 배우 위하준과 24일 화상 인터뷰를 통해 만났다. 위하준은 연쇄살인마 도식 역을 맡았다.

위하준은 이번 영화에서 진기주와 호흡을 맞췄다. 진기주는 연쇄살인마 도식의 새로운 타깃이 된 청각장애인 경미 역을 맡았다.

위하준은 "소리 없이 호흡을 잘 맞출 수 있을까 걱정했는데 감독님은 진기주 배우가 눈으로 감정을 잘 표현하는 배우라고 했다. 경미로 몰입한 진기주 배우의 눈을 보면 어떤 상태이고 어떤 감정을 갖고 있는지 느껴져서 저도 도식에 더 몰입할 수 있었다. 감정은 잘 전달됐고 리액션에서도 어려운 부분이 없었다"고 말했다.

추격신이 많았던 만큼 위하준과 진기주는 서로의 연골을 걱정하며 건강을 챙겨주기도 했다고 한다. 위하준은 "같이 병원에 가서 물리치료를 받지는 않았지만 선물로 테이핑, 파스를 많이 사주곤 했다. 기주 배우가 파스를 선물해주면 저도 힘내라며 파스로 보답했다. 전우애를 느꼈고 촬영하며 가까워졌다. 보람을 느꼈고 큰 추억이 됐다"고 떠올렸다.

위하준은 진기주에 대해 "똑똑하고 열심히 하고 쿨하고 좋은 성격과 인성을 가진 배우"라고 칭찬했다. 또한 "좋은 배우이자 좋은 사람이라 배울 점이 많고 편하다. 오랫동안 좋은 동료로 지내고 싶은 배우이자 사람이다"고 덧붙였다.

'미드나이트'는 한밤중 살인을 목격한 청각장애인이 두 얼굴을 가진 연쇄살인마의 새로운 타깃이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 오는 30일 티빙과 극장에서 동시에 공개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