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위하준 / 사진제공=티빙, CJ ENM
배우 위하준 / 사진제공=티빙, CJ ENM


배우 위하준이 영화 '미드나이트'를 통해 연쇄살인마 캐릭터 연기라는 목표를 이뤘다고 했다.

'미드나이트'에 출연한 배우 위하준과 24일 화상 인터뷰를 통해 만났다. 위하준은 연쇄살인마 도식 역을 맡았다.

위하준은 "나쁜 역할이지만 관객 입장에서 봤을 때 연쇄살인마 캐릭터 연기를 잘해내는 배우들이 멋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연기를 시작할 때부터 꼭 도전해보고 싶었던 역할이고 장르라서 흔쾌히 출연하게 됐다. 몸 사리지 않고 열심히 준비하면서 찍었다"고 전했다.

드라마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로맨스는 별책부록', '18 어게인' 등 TV를 통해서는 다정하고 로맨틱한 인물을 주로 선보였던 반면 이번 영화를 비롯해 '곤지암', '걸캅스' 등에서는 악랄한 연기를 주로 했다. 위하준은 "이번 영화의 연쇄살인범 캐릭터가 방점을 찍은 것 같다"며 "악역을 잘 표현할 수 있겠다는 마음에 기회가 될 때마다 도전했다"고 밝혔다. 또한 "시나리오에서 특히 매력적이었던 장면은 추격신이었다. 시나리오를 읽을 때도 긴장감 있었고 이 장면이 잘 표현되면 관객들이 스릴러의 재미를 느낄 수 있을 것 같다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연쇄살인마 외에 새롭게 도전하고 싶은 캐릭터를 묻자 위하준은 "저는 전라도 시골 출신 청년이라 전라도 사투리를 맛깔나게 쓰면서 순박하고 귀여운 캐릭터도 하고 싶다"고 말했다. 또한 "이제는 연쇄살인범을 처단하고 응징하는 정의로운 형사나 요원에 도전하고 싶다"고 전했다.

'미드나이트'는 한밤중 살인을 목격한 청각장애인이 두 얼굴을 가진 연쇄살인마의 새로운 타깃이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 오는 30일 티빙과 극장에서 동시에 공개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